기사 (전체 3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34. 문평면 산호리 1구 남산마을
우산각 5·샘 6·가게 4곳 있던 문평면에서 가장 큰 마을겨울에 가마니짜서 이고 물 건너 산 넘어 함평장에 팔아 아이들 설빔 해줘40명 동창이 마을의 동·서·위·아래로 나눠 놀고…농토 많아 특작 없어 문평면에서 가장 크고 앞서간다 하여 ‘
김덕수 객원기자   2023-11-26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33. 세지면 벽산리 2구 산계마을
설날이면 영사재에 모여 합동세배 올리던 광산김씨 집성촌세지면을 관류하는 금천을 바라보고 성덕산 아래에 있어 맷계로 불려청동기 지석묘군 잡초 속에 방치…75년째 대빗자루 만드는 김기옥씨 세지면을 관통하여 흐르는 금천은 산계마을 아이들의 물놀
김덕수 객원기자   2023-11-13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32. 왕곡면 신원리 2구 봉학마을
저수지에 학 많고 비닐하우스·배 기르는 전형적인 농촌마을나주 유일 죽재사 있고 역터·원터 추정되는 유물 기록있지만 확인 안돼정월대보름에 걸궁 치고 쥐불놀이하며 음식 나누던 풍습 사라져 아쉬움 마을 앞 저수지에 학이 내려앉는다. 조선시대 중반에 나주목사
김덕수 객원기자   2023-10-30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31. 빛가람동 1, 2통 에듀캐슬아파트
참여정부 국가균형발전 상징…2014년 빛가람동에 첫 입주LH 부정이미지 개선코자 3년여 노력 끝에 올 8월에 아파트이름 변경“여존히 상권 미약하고 2030세대 없어 활력 떨어진 빛가람동” 우려 빛과 가람의 도시.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가 함
김덕수 객원기자   2023-10-16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30. 봉황면 철야마을
덕룡산 아래 산 좋고 물 좋은 철야현의 현청이 있던 마을고인돌이 있는 숲쟁이와 만호정 팔경은 철야마을의 오랜 역사 보여줘마을 앞까지 물 들어오고 이천서씨·진주정씨 사당과 효열비 넘쳐나 쌓인 시간의 무게가 마을 곳곳에 드러난다. 마한 54개 부족국가 중
김덕수 객원기자   2023-09-25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9. 산포면 등수리 1구 등개마을
황새바위와 당산나무 등 6당산에 해마다 제 지내고 화합 도모마을 앞까지 바닷물 들어왔고 점토질에서 생산된 황새가 머무는 쌀 출시조선시대 호구총서에 남평현 등개면 처음 나와…2007년 샛터마을 분구 ‘끄트머리에 오리모양의 조형물이 달린 전봇
김덕수 객원기자   2023-09-11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8. 영산동 10통
전남남부 도매시장 오일장 옮기고 발길 끊긴 골목은 ‘썰렁’영산포경제 중심지 본영동 기억하며 영산강서 물놀이하고 재첩잡던 주민들인근 논에 농사짓고 생선 팔아 생계 꾸려…마을회관조차 없어 모이지 못해 일제식민치하에서 일인들이 모여 살던 중심시
김덕수 객원기자   2023-08-27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7. 남평읍 오계리1구 석치마을
전남 10대 고품질 브랜드 선정된 ‘왕건이 탐낸 쌀’ 첫 재배지석천 제방 쌓기 전엔 집 앞까지 침수…배수펌프장 없어 논밭 잠기기 빈번농사짓기 위해 3구서 분가해 와 마을 형성, 큰 나무 없고 위·아래 마을로 ‘왕건이 탐낸 쌀 전남 10대
김덕수 객원기자   2023-08-06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6. 동강면 진천리 1구 내동(운정)마을
JP 자금과 DJ 고향 돌로 지은 마을창고는 DJP연합의 상징영산강 지류 삼포천 진천포에서 뱃길로 목포 오가고 갈대빗자루 만들어너른 진천들에서 쌀농사 짓고 바닷고기며 맛조개·게 잡으며 살던 기억 “김대중 대통령 고향인 하의도 돌을 진천포까지 배로 싣고
김덕수 객원기자   2023-07-24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5. 송월동 2통 토계마을
소채조합과 단무지공장, 상가와 민박집에 외지인들 북적여영산강 물길 막히기 전 하루 두 번 바닷물 들고나 바닷고기 구워먹던 추억큰 비로 농사 망쳐 찰기 없는 정부미 잊지 못하고 90세 넘는 어르신 많아 ‘동트는 아침에 쟁기를 지게에 지고 이곳 방죽목에서
김덕수 객원기자   2023-07-10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4. 노안면 학산리 문화마을
인근 마을 주민들과 새로 이사온 사람들 어우러진 문화마을영산강에 접하고 교통 편해 전투기 소음 사라지면 문화적 풍요 커질 듯한양 가던 선비들이 씨 뿌린 해송이 숲 이루고 여전히 마르지 않는 샘 편리, 풍요, 아름다움, 교양, 세련, 우아함... ‘문화
김덕수 객원기자   2023-06-26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3. 공산면 남창리 송산마을
농토는 적지만 공산초 우등상 독차지하고 공직자 많이 배출 물이 항상 넘치던 샘은 여전히 생활용수로 사용할 수 있을만큼 수질 좋아안짓봉이 바람 막아 아늑하고 포근…울창한 소나무 많아 솔매라고도 불려 “잘 하믄 한말이나 나오는디, 하지 말라는
김덕수 객원기자   2023-06-11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2. 금천면 죽촌리 야죽마을
남평장 가던 옛길 따라 꽃길 만들어 도시민 ‘힐링의 길’로영산강 지천 옆 너른 들에서 쌀이며 수박, 양잠하던 살기좋은 부자마을아늑한 소쿠리 형상의 마을을 둘러싼 단산봉 아래 고인돌 40여기 남아 역사가 쓰여지기 전에 살던 사람들의 흔적이 남아 있는 농
김덕수 객원기자   2023-05-29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1. 다시면 가흥리 정가마을
영산강서 재첩 잡고 인기좋은 다시쌀 팔러 기차타고 목포까지정관채 염색장 제자들이 문 연 갤러리와 공방, 젊은이들 들어와 활기찾길귀향해 블루베리·샤인머스켓 등 특수작물 재배하고 가상들에서 벼농사도 “마을을 지나던 도인이 ‘정직한 사람들이 사는 마을’이라
김덕수 객원기자   2023-05-15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20. 영강동 택촌마을
고려말 영산창과 성, 기와굽던 와요지가 기록만 남은 택촌 나합의 탄생이야기가 있는 도내기샘과 마을영화·바느질 제품 만들기도강물 막히고 국도1호선 옮기고 영산포역 문 닫고 발길 끊어져 쇠락의 길 도로가 끊기고 철길이 멈추고 강물도 막혔다. 마을 앞으로
김덕수 객원기자   2023-04-24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19. 성북동 산정마을
어르신들의 전통방식으로 음식만들기 배우려는 만들평야주민들 모여 꽃길 가꾸고 ‘이화에 월백하고’ 정 나누는 산정마을멜론과 한라봉 첫 재배 시작한 이영길 씨, 동신대 생기고 이사 와 들녘마다 꽃들이 한창이다. 배꽃향이 그윽한 과수원에 주민들이 모여 잔치를
김덕수 객원기자   2023-04-09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18. 반남면 신촌리 성내마을
현청과 금융조합 있던 반남면의 중심·부자마을 자부심고분보다 앞선 역사 보여주는 면 유일의 청동기 고인돌 유적멜론 농사짓던 자리에 들어선 박물관…지나가는 관광객 아쉬워 반남면은 고분의 고장이다. 고분의 주인공들은 기원 전 3세기부터 6세기
김덕수 객원기자   2023-03-26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17. 봉황면 용전리 관전마을
“남나주IC 개통되면 물류최적지로 발전할 수 있을 것” 기대 산업화 바람에 주민들 떠나 100여명 살던 마을에 20명도 남지 않아수렁논 일구고 샘터에서 빨래하고 편 나눠 줄다리기며 윷놀이하던 기억 “남자들이 져 주제. 그래야 마을에 풍년 들고 좋은 일
김덕수 객원기자   2023-03-13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16. 세지면 송제리 송산마을
울창한 아름드리 소나무가 숲을 이뤄 ‘소나무산’ 이름 유래판소리로 건강도 지키고 화합도 다진 화목한 주민들 대부분은 금성나씨주민들 발노릇에 안부 확인하는 세지교회와 삼국시대 고분이 있는 마을 “저기 보시요! 우리 마을이 젤 1등이여! 소리도 잘하고 화
김덕수 객원기자   2023-02-19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15. 산포면 신도리 당촌마을
혁신도시 조성으로 수용된 주민들 뜻 모아 2009년에 이주삼국시대 고분군은 발굴조차 없이 기록으로만 남아 주민들도 몰라국가산단에 또 다시 고향 잃을까…에너지공대 팽나무가 마을역사 증명 집터는 도로가 생기고 마을이 있던 자리에는 한국에너지공
김덕수 객원기자   2023-02-06
 1 | 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