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56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광주·전남 상생의 위기
5월 22일 전남도의회 제380회 임시회 도정 및 교육행정에 관한 질문에서 광주와 전남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상생과 협력사업에 대해 전라남도가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광주·전남의 상생이 위기’이다. 광주전남 1호 상생 과제인 반도체는
나주투데이   2024-05-27
[기획/연재] ‘나주시의 소통 부재와 조직개편’
최근 나주시는 민선 8기 들어 3번째 조직개편을 추진중에 있다. 첫 번째 조직개편은 2022년 9월 20일, 본청 1국을 늘리고 6개 팀을 증설했고, 이어 2023년 7월 12일에는 4국 3실 31과 2단 2사업소 177팀으로 개편을 단행했었다.나주시
나주투데이   2024-05-27
[김종순의 나주문화유산이야기] 절부리(節婦里)를 아십니까?
나주목의 치소인 나주 읍내는 조선시대에 동헌을 중심으로 각종 건물이 들어서면서 새로운 도시경관이 구축되었다. 이유인 목사(1474∼1478)는 객사인 금성관과 정문인 망화루를 신축하고, 김춘경 목사(1479∼1481)는 객관의 동헌인 벽
나주투데이   2024-05-27
[기획/연재] 나주 곰탕과 천연염색
나주 읍성은 오방색(五方色)을 설명하기에 좋다. 오방색은 오방정색이라고도 하며, 황(黃), 청(靑), 백(白), 적(赤), 흑(黑)의 5가지 색으로 황(黃)은 중앙, 청(靑)은 동(東), 백(白)은 서(西), 적(赤)은 남(南), 흑(黑)은 북(北)을
허북구   2024-05-27
[간이역에서 만난 문학작품] 구름도 바람도 죄다 쉬어가는 추풍령秋風嶺역 (2)
한마디로 독재의 어둠을 탈피한 민주화에 따른 강력한 자기주장이랄까. 명암의 대비가 확연히 극명했다. 억압과 압제 속의 앞 세대는 어떤 열망 속에서도 박인환의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하며, ‘세월이 가면’으로
나주투데이   2024-05-27
[기획/연재] 이재연 시인의 '말줄임표’
말줄임표 만나고 싶었지만 만나지 못한 건사랑한다는 너의 말에 가까워지면 가까워질수록 더 멀어질 것만 같아 너와의 거리를 만들었다는 말은 차마 하지 못했다∎ 이재연 시인의 '말줄임표’※ 대표시집 : 『화요일이었고 비는 오지 않았다』,
나주투데이   2024-05-27
[문순태 작가의 영산강 풍류기행 詩] 전망대 카페 루에서 강을 보다
높은 곳에서 내려다본 강은은하수처럼 반짝거린다햇살 일어서는 날에는은빛 날개 활짝 펴고하늘로 날아 오른다나주대교 전망대 카페 루에서과테말라 커피 마시며 바라보면강은 또 하나의 하늘이다나는 연처럼 높이 솟아오르고강은 땅 아래로 낮아진다 내 인생의 회로에서
문순태 작가   2024-05-27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46. 이창동 4통·23통
차별화로 동네가 살아날 수 있다는 희망으로 차 한잔에 정성대흥동 남쪽 강변 이창들 농경지에 주택·상가 늘어 2014년 23통 신설또래 30여명 어울려 놀던 기억…외국인노동자 많아 마트·전문식당 생겨 만봉천과 영산강을 터전삼아 벼농사를 짓던
김덕수 객원기자   2024-05-27
[기획/연재] 운명처럼 인연이 (1)
버스가 자갈길을 달렸다. 열어 놓은 창문으로 부연 먼지가 들어온다. 식은땀이 나며 심한 멀미가 왔다. 등 떼밀 듯 장흥 가는 차표를 끊어준 누나를 원망스럽게 쳐다봤다. 먼 산과 낯선 들판, 여러 개의 마을을 지나며 기억조차 가뭇한 할머니와 아버지를 떠
송용식 수필가   2024-05-27
[기획/연재] 3대가 하는 집이 아니면 요리도 아니다
식당을 운영하며 요리경력에 대한 질문을 가장 많이 받는다. 이제는 모든 손님이 알아보기 쉽게 수상경력과 일했던 가게목록을 정리해서 액자에 넣어 벽에 걸어 놓았다. 요리사의 오래된 경력은 과연 손님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는 걸까?일본 여행객이 폭발적으로
심은일   2024-05-27
[홍관희의 시시한 하루] 강물 위에 쓴 시 3
드문드문 내려앉는 햇볕을 쪼개어 쬐며 풀잎 같은 걸음으로 하루에 하루를 산다발걸음 옮긴 만큼 남은 길은 짧아지고 가 버린 것들과 다가올 것들에 대한 경계 쯤에서나만 한 크기로 묵묵히 흐르고 있는 드들강을 찾아 강물 위에 풀꽃 같은 시를 쓴다쉬이 보이지
홍관희 시인   2024-05-27
[읍면동주간행사동향] 2024.5.20. ~ 2024.5.26.
◎ 공산면 새마을부녀회 농약 공병 수거=07:00~ 공산농협 창고, 33명 ◎ 금천면 농번기 농촌일손돕기(배 약바르기)=09:00~ 석전리 107-1번지 일원, 6명 ◎ 공산면 사랑나눔 후원물품 전달식 [업체 : (주)한국철강]=14:00~ 공산면 행
나주투데이   2024-05-20
[기획/연재] 굿바이 어린이집?
농어촌뿐 아니라 도시지역에서 영유아를 위한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폐원이 잇따르고 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 폐원이 인구 유출로 이어지면서 지역소멸을 가속화할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다.한국사회보장정보원 등에 따르면 2022년 4월 기준 8천562곳이던 유치원
나주투데이   2024-05-13
[기획/연재] ‘건설사업장 보행안전도우미’
건설사업장 보행안전도우미는 교통안전에 대한 교육과 훈련을 받은 전문가로서, 도로 공사나 건설 현장에서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교통 통제, 보행자 안내, 안전 시설물 설치 등을 통해 보행자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우리나라 건
나주투데이   2024-05-13
[김종순의 나주문화유산이야기] 정도전의 유배지 소재동?
호가 삼봉인 정도전이 나주로 귀양 온 사실에 대해서 많은 분이 알고 있다. 그가 남긴 문집인 『삼봉집』의 내용의 상당 부분은 나주에서의 귀양살이 과정에서 저술된 내용이다. 복원된 나주읍성의 동문인 동점문 1층 루안에는 정도전의 ‘소재동기’와 ‘제나주동
김종순   2024-05-13
[기획/연재] 나주 쪽 염료와 인류무형문화유산
프랑스는 13세기부터 16세기 중반까지 유럽에서 쪽(인디고) 염료의 강국이었다. 프랑에서 쪽의 주산지는 남부에 있는 툴루즈(Toulouse), 알비(Albi), 카르카손(Castelnaudary) 지역이었다. 이세 곳은 ‘라우라가이(Lauragais)
허북구   2024-05-13
[간이역에서 만난 문학작품] 구름도 바람도 죄다 쉬어가는 추풍령秋風嶺역 (1)
추풍령秋風嶺. 가을바람이 부는 고개로 이해한다. 그런데 추풍령에는 가을에만 바람이 부는 걸까. 아니다. 그럼 왜 유독 가을바람이라는 이름일까 보다는 지금은 고인이 된 대중가수 남상규가 부른 제목의 추풍령 노래로 중장년층에게는 더욱 익숙할 것이다. “구
김채석 작가   2024-05-13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45. 다시면 운봉1리 백동·백운마을
조선 건국의 철학 민본사상, 정도전 유배지 백동마을서 시작백룡저수지 경계로 삼봉초당 있는 백동·사기 구워 사기실로 불린 백운마을논밭농사 주로 지어 생계…백룡산 야생화·버섯·새 등 소개한 인터넷 카페 "삼봉의 초사는 두자미(杜子美, 두보의
김덕수 객원기자   2024-05-13
[문순태 작가의 영산강 풍류기행 詩] 드들강을 건너며
자동차 타고 다리를 건너다가문득 한 번 쯤 걷고 싶을 때가 있다살아 있는 동안 수십 번 오갔던남평대교 건너기 전에 차를 세웠다물안개 내려앉은 드들강 숨소리와어머니 눈물 같은 강변 망초꽃이애타게 나를 잡아끈 순간강이 강으로만 보이지 않았다강은 꽃으로 피
문순태 작가   2024-05-12
[기획/연재] 홍관희 시인의 '느러지 전망대에서, 문득’
앞만 보고 쉼 없이 달려왔는데속도를 조절하며, U턴 구역처럼내게로 돌아가고 싶어지는 것은 과거로의 회귀가 아닌, 내가 닦고 있는 길을본디 내게 정렬시키고 싶어서이다∎ 홍관희 시인의 '느러지 전망대에서, 문득’대표시집 : 『사랑 1그램』,
나주투데이   2024-05-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