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행정 > 나주시 보도자료
윤병태 시장,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피해자 故 주금용 할머니 조문16세에 일본 군수회사로 강제 동원, 2019년 손해배상 청구 소송 중 별세
나주투데이  |  njt20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875호] 승인 2024.03.19  14:54: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윤병태 시장이 지난 17일 영면에 든 일제강점기 여자근로정신대 강제노역 피해자였던 주금용 할머니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19일 나주시에 따르면 윤 시장은 지난 18주금용 할머니 빈소가 마련된 나주장례식장을 찾아 고인의 영정에 헌화하고 명복을 빌었다.

윤병태 시장은 굴곡진 인생에도 꿋꿋하게 살아오신 고인의 명복을 빈다일제강점기 강제 노역에 대한 일본의 공식적인 사과와 배상을 받지 못하고 돌아가신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고인을 기렸다.

나주에서 태어난 주 할머니는 나주대정공립국민학교(현 나주초등학교) 재학 중이던 194516세의 나이에 일본 도야마 내 군수회사인 후지코시 공장으로 강제 동원됐다.

주 할머니는 광복 후 고향에 돌아와 2019년 후지코시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지만 일본 정부의 비협조로 5년째 재판이 열리기만을 기다리다 최근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해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작고했다.

고인은 슬하에 42녀를 뒀다.

한편 국외 일제강제동원 피해 생존자는 지난해 1264명에서 올해 900여 명으로 줄었다. 현재 나주지역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는 1930년생 정 모 할머니만 생존해있다.

나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45. 다시면 운봉1리 백동·백운마을
2
미술관 천장에서 물이 뚝뚝
3
진정한 용서란 한발씩 발걸음을 떼어놓는 여정
4
나주혁신도시 주민 괴롭혀 온 '악취' 이렇게 해결했다
5
굿바이 어린이집?
6
영산포 홍어 거리 ‘자율상권 구역’ 지정
7
정도전의 유배지 소재동?
8
5월25일 나주 락 페스티벌 전국 13개 팀 나주에 온다
9
영산강변 붉게 수놓은 꽃양귀비
10
“홍어 맛보GO” 영산포 홍어축제 팡파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