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나는 날마다 나를 잡아먹는다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84호] 승인 2020.06.21  22:58: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나는 날마다 나를 잡아먹는다
공정을 외면하고
나는 외면의 대가로 권리라는 머리와
최소한이라는 양심 인지상정
측은지심 따위의 손가락을 잘라먹었다
아무리 닥쳐도 생각나는 게 있다
닥치고 있어
우표를 붙이려던 밥풀떼기 톡 떨어지니
개미떼 몰려온다, 소문 듣고 줄줄이 달려온다
같이 먹고 살자고 멀리멀리 바람에게까지 통문을 보낸다
나는 개미보다 하등인간
날마다 나를 잡아먹는다
공생하는 개미유전자를 물려받지 못했다
나는 에고이스트, 나만 본다
한 끼 밥을 위해 하룻밤 편한 잠을 위해
타인이 굶는지 허덕이는지 아픈지 관심 없다
게을러서 잡아먹고
잠이 와서 잡아먹고
해외여행 가느라 바빠서 잡아먹고
마음 아프다고 한쪽 눈 질끈 감고 잡아먹고
웅크린 골방에서 타인을 잡아먹다보니
나도 남은 게 없어
달랑 발가락 열 개로
영원한 계약직으로 맴돌고
을의 습관으로 허리는 자동으로 앞으로 굽어진다
라면도 소화시키지 못한 채 기계 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반지하방에서 고지서를 움켜쥔 채 굶어죽고
폭력으로 망가지고
학대로 찢기고
몸도 마음도 다 잡아먹고
무관심이 무관심을 잡아먹고 함께 죽는다.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45. 다시면 운봉1리 백동·백운마을
2
미술관 천장에서 물이 뚝뚝
3
진정한 용서란 한발씩 발걸음을 떼어놓는 여정
4
나주혁신도시 주민 괴롭혀 온 '악취' 이렇게 해결했다
5
굿바이 어린이집?
6
영산포 홍어 거리 ‘자율상권 구역’ 지정
7
5월25일 나주 락 페스티벌 전국 13개 팀 나주에 온다
8
정도전의 유배지 소재동?
9
영산강변 붉게 수놓은 꽃양귀비
10
“홍어 맛보GO” 영산포 홍어축제 팡파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