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경제
산포농협 빛누리점…냉동육을 냉장육으로 둔갑 판매
정성균 기자  |  jeongsksk@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69호] 승인 2019.11.25  00:00:3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산포농협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빛누리점 전경(사진=정성균 기자)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950여만 원의 과징금 부과
시, 한 달 지나도록 위반사실 공표 안 해, 봐주기 의혹

산포농협(조합장 장경일)이 직영하는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직매장 빛누리점 식육코너에서 냉동육을 해동하여 냉장육으로 둔갑시킨 다음 할인행사 상품으로 팔아온 행위가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시민 A씨는 8월 29일 이 매장에서 할인행사를 하는 한우불고기를 구입하였다. 하지만 제품 상태를 보니 냉동육을 해동하여 냉장육으로 판매한 것 같고, 등급도 표시된 것 보다 낮게 보였다. 이에 따라 즉시 나주시에 이를 신고하였고 8월 30일, 9월 3일에 재차 신고하였다.

신고를 받은 나주시는 바로 현장 점검을 실시하여 냉동육을 하루 정도 해동하여 냉장 판매한 사실을 적발하였다. 이는 축산물위생관리법 제31조(영업자 등의 준수사항)를 위반한 것으로 해당 매장은 10월 4일 영업정지 7일에 갈음하는 과징금 952만원의 처분을 받았다. 해당 법령에는 ‘식육판매업 영업자는 냉동식육을 해동하여 냉장식육으로 보관하거나 판매하여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 매장은 할인행사 명목으로 냉동육을 해동하여 냉장육으로 판매함으로서 소비자를 기만하고 관련 법규를 위반한 것이다.

시민들은 “농협이라는 브랜드를 믿고 구입하였는데  행사 상품이라고 하여 냉동육을 둔갑시켜 판매하였다니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입을 모았다. 더구나 이 매장은 신선하고 믿을만한 먹거리를 공급하는 것을 생명처럼 여기고 있는 ‘로컬푸드 매장’이라는 점에서 소비자의 실망이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나주시는 이 같은 사실을 적발하여  과징금 처분을 해 놓고도 이 사실을 공표하지 않아 산포농협과의 유착 의혹을 사고 있다. 축산물위생관리법 제37조에는 행정처분이 확정된 영업자에 대한 처분내용을 지체 없이 공표하게 되어있다. 하지만 나주시 관계자는 나주투데이의 취재가 시작될 때 까지 이 사실을 공표하지 않았다가 취재가 시작되자 부랴부랴 공표하는 절차를 이행하였다. 무려 1개월 반 이상 행정처분사실을 공표하지 않은 것이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공표해야 한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에 대해 시민들은 “단속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이런 법 조항을 몰랐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업체를 봐 주기위해 일부러 공표하지 않은 것 같다”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하지만 해당 공무원은 이를 적극 부인하고 있다.

나주시의 이 같은 행정 소홀과 산포농협의 기만행위로 인하여 농협 및 로컬푸드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저하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또한 산포 농협은 이런 사실을 소비자에게 솔직하게 알리고 재발방지 약속을 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비난을 사고 있다. 이에 따라 나주시와 산포농협은 진솔한 해명과 진정한 사과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만 땅에 떨어진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 큰 문제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냉동육을 해동하여 냉장육으로 판매하는 업소가 이 곳 뿐일까’하는 점이다. 관리감독 업무를 맡고 있는 나주시는 이 같은 행위에 대해서는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어서 소비자의 우려가 더욱 깊어지고 있다.

나주시 축산과 관계자는 둔갑된 냉장육을 판별할 수 있는 장비가 없다고 밝혔다. 수분측정기를 통해 간접적으로 확인하는 방법이 있기는 하지만 객관적인 기준이 정립되어 있지 않아 적용되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나마 나주시에는 이런 장비도 없다. 이에 따라 오직 시민의 신고에 의한 현장단속 및 적발만 가능해 축산물 위생관리에 허점을 보이고 있어 대책이 시급하다.

정성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나주시, 주민자치회 전환 과정에서 마찰음 발생
2
나주투데이 시민기자 모집
3
코로나 피해 극복…아파트도 나섰다
4
나주관내…봄철 화재 잇달아 발생해
5
‘신정훈 정치’의 빛과 그림자
6
‘코로나19’ 관련 입원 및 격리자 생활비 지원한다
7
마스크 구입을 위한 주민등본 무료로 발급
8
시의회, 나주혁신산단 650억 보증채무부담 동의안 상정보류
9
[社告] 나주투데이 시민기자
10
나주호 둘레길 11km 조성, 명품 관광지로 거듭나게 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