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풀뿌리 경전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34호] 승인 2018.11.30  16:53: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유리창이 박살나고 가로등이 부러지고
수백 년을 버틴 나무가 뿌리째 뽑히는 태풍에도
머리카락 한 올 흐트러짐 없이 가부좌를 틀고 있다

야차 같은 억센 바람에도
선승처럼 흔들리지 않는 저 풀
뿌리가 경전이다
풀의 뿌리는 중심이 없다
어느 한 줄기 우뚝한 놈 없이
뿌리들은 사이좋게 뻗어있다
저마다 제 힘껏 뻗어나가도 왕따시키지 않는다

밟히고 뽑히고 내동댕이쳐지는 동안
저를 버리고
연약한 눈물끼리 등을 어르고
손을 맞잡고 발을 엮고 가슴을 뭉쳐
어떤 매서운 바람도 어떤 어둠도
다만 눈물로 버텼다

폭풍 불던 밤 나누던
주먹밥처럼…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광주지검, 강인규 나주시장 부정경선운동 기소
2
나주시의회 월정수당 인상엔 귀신, 의정활동엔 등신?
3
나주교통에 유달리 친절한 나주시, 무슨 이유?
4
제2회 전국동시 조합장 선거 오는 3월 13일 치러져
5
나주 신도산단 SRF 열병합발전소 현안 해결을 위한 토론회
6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추진위’ 내달 5일 출범…첫 안건 심의
7
망년(忘年)하기 힘든 ‘2018 나주투데이’
8
나주시, ‘한국사 속의 나주’ 발간…천 년 역사 읽는다
9
사회적기업 두레박협동조합 나주대표향토음식 가공식품으로 개발
10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許(허)하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