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경제
“비좁은 한전 신사옥 숨통 트인다”…주차면 확충·별관 신축건축설계 완료 연내 시공부서 이관 내년 초 착공예정
황의준  |  njt20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23호] 승인 2018.08.26  13:14: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한국전력이 본사 근무인력 포화로 부족한 사무·복지·주차공간 확보 등을 위해 건축설계를 마치고 별관과 체육관을 신축한다.

내년 초께 착공 예정인 사옥 확장은 지난 2014년 혁신도시에 신사옥을 준공하고 본사를 서울 강남에서 나주로 이전한지 5년 만에 추진된다.

21일 한전에 따르면 2013년 이명박 정부의 공기업 구조조정에 의해 당초 41층으로 계획됐다 31층으로 축소된 한전 본사 신사옥은 현재 상주 인원 증가로 업무·복지공간과 주차장 부족난에 직면해 있다.

당시 한전 신사옥 규모 축소는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타 공공기관의 '호화 청사 신축' 논란에서 비롯됐다.

이후 한전을 포함한 대부분 지방 이전 공공기관들은 1인당 사무공간 면적을 7∼17㎡로 규정한 '정부 청사관리규정'을 적용해 사옥를 신축했다.

하지만 한전의 경우 이전 당시 인원보다 상주 인원이 계속 증가하면서 정부 청사관리 규정 보다 좁은 공간에서 직원들이 부대끼며 근무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전 본사의 나주 이전 인원은 지난 2008년 당시 1425명으로 확정됐지만 1650명이 내려왔다. 이후 4년 새 정규직은 1878여명으로 늘었고 현재 협력·용역업체 직원들까지 포함할 경우 2000여명이 넘는 인원이 사옥에 상주하고 있다.

최초 이전 확정인원 대비 350여명이 늘어나면서 사무·휴게·주차 공간 부족난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사옥 확장 추진을 통해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한전은 직원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사옥 북측 뒤편에 복합체육시설로 실내체육관을 신축할 예정이다.

실내체육관은 한전이 297억 원을 들여 연면적 1만4446.45㎡, 지상 3층, 지하 2층 규모로 내년 초께 신축할 예정이다. 지상 1~3층에는 체력 단련실, 실내야구 타격장, 동아리시설 등이 예정돼 있으며, 지하 1~2층에는 주차장 255면이 계획돼 있다.

특히 지하 주차장이 추가로 확보되면 주차면이 기존 908면에서 1163면으로 늘어나게 돼 극심한 주차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부족한 사무 공간 확보를 위한 별관 신축도 이뤄진다. 한전은 사옥 남측 왼쪽에 내년 중으로 별관을 신축할 계획이다. 별관 신축에는 694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사무공간과 세미나실, 회의실 등이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혁신도시 공공기관 한 관계자는 "한전 직원들과 방문객들이 주차장이 부족해 사옥 인근 도로 변에 주차를 하는 모습을 볼 때 마다 안타까웠다"며 "사옥과 주차장 확충이 완료되면 보다 더 쾌적한 근무 환경에서 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황의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또다시 불거진 ‘국회의원 찬스’ 의혹
2
22. 금천면 죽촌리 야죽마을
3
박주영 시인의 ‘공생’
4
개소리
5
김완 시인의 ‘애도의 방식’
6
나주의 대중교통을 생각한다(2)
7
“의원님, 발끈하지 말고 ‘부대심청한’ 하세요”를 읽고
8
민주당 전남도당 사무처장, 신정훈 도당위원장 공개 비판
9
〈오마이뉴스〉 도당위원장 일감 몰아주기 의혹 보도
10
찌그러진 동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