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새해에는 우정으로 서로의 틈새를 채우자2018 신년시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95호] 승인 2017.12.31  19:05: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정이란 물 같은 것이다
목마를 땐 목을 축여주고
추울 땐 얼음이 되어 더 강한 추위를 막아주고
헐벗을 땐 눈꽃이 되어 허허로운 마음을 달래준다
그렇듯 우정이란 어깨동무하고
체온을 나누며 길을 같이 걸어가는 일이다

외로운 길에 바람 두 줄기 스쳐지나간다
스쳤을 뿐인데
허공에 따스한 기운이 남아있다
공간 이동을 하는 수많은 바람
무심이 아니다
펄떡펄떡 심장이 뛴다
반가우면 땅을 구르고 심란하면 땅이 꺼진다

머리 한 번 쓰다듬은 인연으로
평생 동안 당신 기척을 기다리는 우정이 있다
수천 년 동안
당신의 상처를 핥아줄 우정일지 모른다
새해에는
지나가는 바람의 어깨에 가만히 손을 얹어보자
어느새 내 어깨로 전해오는 우정의 물결
함께 손을 잡고 태양을 향해 걸어가자
서로의 발자국 소리를 들으며 달빛다리를 건너보자
별빛에 취하듯 정에 취해 비틀거려보자 

우정이란 물 같은 것이다
그래서 우정은 무조건이다
우정은 끊임없이 순환하여 항상 새것이다
성벽은 크고 작은 돌이 서로의
틈새를 채울 때 더욱 단단해진다
물은, 우정은 틈새를 채운다
새해에는 물 같은 우정으로 
우리 서로의 아픈 틈새를 채우자.

   
 

 

 

 

 

 

 

 

 

 

 

 

 

 

 

 

 

 

 

   
 
그림/김종 시인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신동아 미술제 대상
-대한민국 동양서예대전 초대작가
 

 

   
 
시/전숙 시인

-고운 최치원 문학상 대상
-펜문학상(31회) 시부문 우수상
-백호 임제문학상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공무원노조나주시지부 나주시 조직개편관련 조합원 설문조사
2
이광석 시의원의 반란의 끝은?
3
뭐든 적어야 산다…나주시 공직자들이여 메모를 하라
4
전국공무원노조나주지부 조직개편과 관련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 발표
5
혁신도시용 나주열병합발전소 문제 이제 종지부 찍어야
6
염치에서 어른의 길을 찾아야 한다.
7
이민준 부의장,‘ 한전공대 설립, 대통령 공약대로 이행 촉구 건의’
8
당신 사이비기자 아냐?
9
나주 에너지밸리에 25개 연구기관·기업 유치
10
제208회 나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 민중당 황광민 시의원 나주시 농민수당 도입제안 5분 발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