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꿰매다-탈북 2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584호] 승인 2015.05.17  17:32: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강이 얼자 대동맥처럼 목구멍의 길이 열렸다
넘어갈 게 없는 목구멍끼리 목구멍을 훔치는 밤
하나, 둘, 셋, 넷 다섯,
목구멍이 강의 혈관으로 스며들었다
운동화 찢어진 틈새로 겨울이 밀려들었다
걸음을 뗄 때마다 언 발바닥은 돌 맞은 유리창처럼 실금이 가고
통증은 순환버스처럼 실핏줄 사이사이를 누볐다
바늘로 벌어진 생살을 꿰맸다
감각을 잃은 발바닥 헤벌어진 사이로
용암처럼 시뻘건 통증이 분출했다
칼 같은 통증이 꿀꺽꿀꺽 넘어갔다
뱃속을 헤집은 통증은 되새김을 하며
얼음밭으로 고꾸라지는 졸음을 깨웠다
막막한 설원의 다섯 목구멍은
비참이라는 썩어 문드러지는 시간과 설원에서 뒹굴었다

어미는 한입이라도 덜어보려고 넷째를 버렸다
바람의 울음소리가 들렸다
울 힘도 없는 어린 입이 벌어질 때마다
얼어붙은 입김이 통곡처럼 설원을 흔들었다
한 걸음 나가는 일이
만근을 지고 가는 당나귀의 등짐 같았다
버리는 일이 목구멍 채우는 것보다 무서운 일이었다

큰애가 돌아서 달려가더니 막내를 업고 왔다
뜨거운 눈물이 열 개의 눈동자에서 굴러 떨어졌다
은하수처럼 반짝반짝 얼음밭을 녹였다
다시 꿰매진 핏줄이 허기진 걸음을 재촉했다.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꽃 도둑은 도둑 아니다는 옛말"⋯호수공원 화초 싹쓸이 범인은?
2
민주당 전남도당 사무처장, 운영비 등 폭로성 글 파문
3
최명수 도의원, NH농협은행과 광주은행 ‘이자 장사’
4
이재태 도의원, “한국에너지공대 출연금 재검토 즉각 중단하라!”
5
"한전공대 출연금 시비는 생떼"⋯나주시의회, 정부·여당 규탄
6
윤병태 시장 "민생경제 신음할 때 지방재정 신속 집행해야"
7
촘촘 복지망 구축⋯나주시, 민선 8기 신규 복지시책 눈길
8
국민의힘 나주·화순당협과 보훈단체장과 간담회 개최
9
102세 이학동 화백, 나주 특별전⋯5월에 그리는 고향
10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 17~21일 공예 페스타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