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엄마의 강*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567호] 승인 2014.12.14  19:27: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엄마가 된다는 것은
앵두 같은 입술과 꿈꾸는 눈빛과
산 너머 꽃밭을 버린다는 것이다
제 목숨보다 더 귀하고 제 뱃구레보다 더 배부르고
제 살보다 더 아픈 살이 생겼다는 말이다

엄마의 가슴에는
세상에서 가장 깊은 강이 흐른다
그래서 ‘엄마’라는 말에서는 강물소리가 난다
서풍처럼 껄렁껄렁한 개차반 개울도
남풍처럼 반듯한 모범생 개울도
엄마의 강에 들면 무릎베개를 베고 눕는다

개울의 만 가지 투정에도 허리춤을 끌러
엄마는 강바닥을 훑어서 다 내어준다
우담바라보다 더 눈물겨운
개울의 엉덩이를 토닥이며 눈물로 흘러간다
쓰디쓴 소태맛을 가진 개울도
칼에 찔린 상처보다 더 아린 상처뿐인 개울도
제 홀로는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애잔한 실개울도
엄마에게는 크리스마스선물처럼 기쁨이다

오냐... 오냐... 오냐...
그래라... 그래라... 그래라...

강물이 다 말라 사막이 된 줄도 모르고
강바닥이 다 파여 피투성이가 된 줄도 모르고.

*연극: 엄마의 강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나주‧화순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 경선, 점입가경
2
손금주 예비후보 ‘나주시 두 번째 숙원사업 해결 공약’ 발표
3
나주시, “영강동 상권 간판 확 바꾼다”
4
이학갈비, 올해도 나주시에 고향사랑 나눔
5
남평읍, 설맞이 온정의 후원 물결 ‘훈훈’
6
나주시, 전 직원 소통하는 신년 업무보고회 개최
7
"수소 1그램으로 석유 8t 에너지를"⋯나주서 기적 만든다
8
2024 나주축제에 ‘시민 목소리’ 담는다
9
나주시, 혁신산단 근로자 기숙사 월세 지원
10
나주시, 귀성객 대상 지역 우수 농·특산품 홍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