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경제
조합장 선거운동 첫날인데⋯광주·전남 이미 37건 57명 수사 중금품 주고받는 기부행위가 최다
황보현 기자  |  frank2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850호] 승인 2023.02.23  14:59: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다음달 8일 치러지는 제3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광주·전남에서만 57명이 관련 법령을 어겨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3일 광주·전남경찰청에 따르면, 광주경찰은 이번 조합장 선거운동 첫날인 이날까지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위탁선거법) 관련 사건은 11건을 수사 중이다. 혐의를 받고 있는 수사 대상자는 14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법 위반 유형별로는 ▲기부행위(금품수수) 9건 ▲호별 방문(사전선거운동) 1건 ▲기부행위·호별 방문 1건 등이다.
 
광주의 한 조합 임원은 조합장 입후보자 A씨의 당선을 위해 금품·향응을 제공하다 적발됐다. 이와 별개로 경찰은 조합장 입후보자 A씨의 공금 횡령과 정부 훈·포장을 둘러싼 금전 청탁 비위를 수사하고 있다.
 
또 다른 조합 소속 입후보자 B씨는 조합원들의 자택·비닐하우스를 일일이 찾아가 지지를 호소하다 입건됐다.
 
조합장 출마 예비후보였던 C씨는 지난해 10월부터 3차례에 걸쳐 조합원이 운영하는 단체 주관 행사에 참석해 찬조금 15만 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합원 2명에게 출마 사실을 알리며 식사를 제공한 후보자도 수사선상에 올랐다.
 
광주경찰은 전남 나주의 한 조합 소속 선거인(조합원)이 입후보 예정자에게 경조사비 명목으로 금품을 요구하고 이를 실제 건네받은 정황도 포착해 수사에 나섰다.
 
전남경찰청 역시 위탁선거법 위반 혐의로 26건·43명을 형사 입건했다. 이 가운데 기부행위 2건, 2명은 이미 검찰로 넘겼다.
 
전남 지역 선거법 위반 사례는 중복된 혐의를 포함해 ▲기부행위 28명 ▲허위 사실 유포 6명 ▲사전선거운동 3명 순이다. 기타 위반 사례도 6명이다.
 
전남의 모 조합장 D씨는 자신의 사무실에 조합원을 불러 현금 10여만 원을 건넸다. 조합장 입후보자 측근 E씨는 지난달 선거운동 중간책에게 조합원 식사 대접 등 명목으로 현금 100만 원을 전달하다 경찰에 입건됐다.
 
조합장 선거캠프 관계자 F씨가 지난달 30일 조합원 집을 찾아가 롤케이크, 현금 50만 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다.
 
이 밖에 조합원 집을 찾아가 지지를 호소하며 현금 20만 원을 전달한 조합장 후보자, 금품을 받고 후보자 홍보성 기사를 작성한 언론사 대표, 행사 후원금을 주고 받은 후보·주최측 관계자 등도 수사 대상에 올랐다.
 
한편, 조합장 선거 후보자 등록 마감 결과 광주·전남 지역 조합장 선거 경쟁률은 2.2대 1로 잠정 집계됐다.
 
광주에서는 18개 조합에 49명이 등록했다. 전남은 182개 조합, 381명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 조합 54곳(광주 2곳·전남 52곳)은 등록 후보가 1명 뿐이어서 투표 없이 조합장 당선이 결정된다.
 
등록을 마친 후보자는 다음 날인 23일부터 선거일 전일(3월 7일)까지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황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영강동어울림센터’ 2층 일부 모 지역 언론사 무단 사용
2
그분을 생각하며
3
이대성 전 나주시의원 기고문
4
35. 성북동 2통
5
한국에너지공대 이사회 '총장 해임' 내달 결정…무기명 표결
6
임성환 의원, 제256회 제2차 정례회 시정질문서
7
‘사회적협동조합 지역혁신경제연대’·‘LG소셜캠퍼스’, LG소셜캠퍼스 로컬밸류업 성과공유회 개최
8
박성은 의원, 제256회 제2차 정례회 시정질문서
9
국제종합기계(주) 이대헌 대표, 고향사랑기부금 500만 원 기부
10
나주시, 옛 영산포제일병원 ‘공공형 병원’으로 새단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