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여성
나주 출신 '항일작가' 이석성 소설 '홍수 전후' 발견1935년 1월 10일 자 동아일보 신춘문예
황보현 기자  |  frank2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828호] 승인 2022.04.17  22:16: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일제 강점기 나주학생독립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저항작가 이석성(본명 이창신·1914~1948) 선생이 1935년 집필한 소설 '홍수 전후'를 다룬 보도가 확인됐다.

3일 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에 따르면 독립운동가이며 저항작가 이석성 선생이 1935년 집필한 '홍수 전후' 작품을 다룬 동아일보 신문기사가 확인됐다.

기사는 이승철 시인이 국립중앙도서관에서 동아일보 기사를 확인하던 중 발견했으며 김정훈 전남과학대 교수가 관련 내용을 찾아 분석했다.

이석성 선생은 1934년 일본제국주의의 수탈을 비판한 소설 '제방공사' '신동아'를 통해 정식으로 문단 데뷔했다. 이어 이듬해 '홍수 전후'로 동아일보 신춘문예의 최종심에 올랐다.

당시 동아일보 신춘문예 심사자는 1935 1 10일 석간 3면에 이석성의 작품에 대해 "조선에서 발견하기 어려운 작품이다"고 평가했다.

또 이석성은 독립정신을 추구하는 시를 남겼으며 1934 '제방공사', 1935 '홍수 전후' 등을 통해 일관되게 일제의 강압적 통치에 맞서는 문필활동을 전개한 사실이 확인됐다.

김정훈 교수는 "1931년 카프 검거사건, 1934 2차 검거사건 등 당시 조선 총독부는 문인을 강압적으로 통제하던 분위기였다" "이석성 선생은 일제의 탄압을 두려워하지 않고 시·소설을 통해 독립운동을 전개했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증거다"고 말했다.

한편 이석성 선생은 1929 11월 나주농업보습학교 2학년 때 나주학생독립만세운동을 주도했으며 경찰에 붙잡혔다. 이석성 선생은 지난 2019년 독립유공자로 인정됐다.

황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윤병태 나주시장 당선자, 현 강인규 시장과 만나 현안 논의
2
윤병태 나주시장직 인수위, 자문위원회 출범
3
'경청 또 경청'…나주시장직 인수위 '시민 신문고' 본격 운영
4
윤병태 나주시장직 인수위원회에 바란다⋯‘시민 신문고’ 운영
5
나주대전환 윤병태 나주시장직 인수위, 농촌 일손 돕기 지원
6
나주시의회, 초선의원 당선인 대상 교육 아카데미 참석
7
나주시, SRF 10년 가동안 “합의된 바 없다” 입장문 발표
8
윤병태 나주시장직 인수위, 민선 8기 ‘능력 중심의 공정한 인사’
9
'100억 종부세 폭탄' 한전공대 불복신청⋯조세심판원 판결 함흥차사
10
윤병태 나주시장 당선인, 민선 8기 공약 챙기기 ‘광폭 소통 행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