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여성
‘임란 첫 의병장’ 비문 복원 길 열려…일본서 탁본첩 발견의병장 김천일 장군 ‘정렬사비 탁본첩’ 교토대 도서관 소장
황보현  |  frank2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99호] 승인 2021.02.07  22:55: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임진왜란 당시 처음으로 의병을 일으킨 호남의병의 대명사로 인정받는 건재(健齋) 김천일 선생(1537~1593년)의 뜻을 기리는 나주 정렬사비(旌烈祠碑) 복원 길이 열리게 됐다.

25일 나주문화원에 따르면 일본 교토대(京都大) 도서관에서 조선 후기인 1750년께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나주 ‘정렬사비(旌烈祠碑) 탁본첩’이 발견돼 나주 지역 역사문화 재조명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금석집첩(金石集帖)’이라는 책에 실린 탁본첩은 나주문화원이 나주 지역의 금석문 탁본 조사를 통해 국역 해설집을 발간하는 과정에서 지난해 일본 현지에서 존재를 확인하고 사진 자료를 확보했다.
 
이 책자가 일본으로 건너간 정확한 사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일제강점기인 1912년께 약탈 된 수많은 문화재와 함께 불법으로 반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임진왜란 승전의 역사를 간직하고도 다시 일본에 빼앗긴 탁본첩(사진)은 1626년 세워진 이후 일부 비문 내용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마모·훼손된 정렬사비를 복원하는 데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정렬사비 탁본첩은 천자문 순으로는 ‘能(능)’자편(174번째)이고 국사편찬위원회 조사 목록상으로는 160첩에 다섯 번째로 실려 있다. 이 책의 표지에 있는 제목은 ‘김건재정렬사비(金健齋旌烈祠碑)’이다. 
 
모두 13면인데 첫 면은 6줄이고 2면부터는 7줄로 편찬돼 있다. 첫 면에는 제액(題額)인 ‘정렬사비’를 1행에 실고 이어 3행 비제와 본문을 편집해 실었다.
 
정렬사비는 임진왜란과 정유재란을 승리로 이끈 원동력인 호남의병의 중심인물에 대한 역사 기록으로서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약한 김천일 선생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1626년(인조 4년) 나주 유림과 전라도 관찰사 민성징(閔聖徵), 나주목사 유여각(柳汝恪), 조홍립(曹弘立)이 김천일 선생의 사우에 함께 세웠다. 
 
비제에는 김천일 선생을 명기한 ‘倡義使金公旌烈祠碑銘(의사 김공 정열사 비명)’이라는 글씨가 각인돼 있다. 
 
나주 금성산 자락에 자리한 정렬사는 건재 김천일 선생을 주벽으로 아들 김상건(1557~1593)과 의병장 양산숙(1561~1593), 임회(1562~1624), 이용제(1565~1597) 등 호국·충절인물 5위를 배향한 역사유적이다.
 
정렬사비 탁본이 실린 금석집첩(金石集帖)은 우리나라 주요 금석문의 탁본을 모아서 집대성한 책으로 총 1877종의 탁본첩을 수록하고 있다. 일본 교토대 도서관에는 219책이 소장돼 있다.
황보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나주시의회⋯‘의원 재량사업비’ 부활
2
정치(政治)보다 인성(人性)이다
3
나주시 사정 한파 몰아치나
4
내년 지방선거 나주지역 대대적 물갈이 되나?
5
검찰의 칼날 나주지역 권력 심장을 향하나?
6
퇴직 공직자들 품격이 무엇인지 생각해야
7
빛가람혁신도시 ‘광주·전남·영남 잇는’ 철도교통 요충지 된다
8
배기운 회고록 <내 인생의 전환점 ①>
9
광주-전남, 공동 SRF 발전소 모색 무산
10
‘71동지회 50년 기념문집’ 발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