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꽃과 꽃 사이의 오월-선한 이웃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83호] 승인 2020.06.07  14:03: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도청의 확성기가 애국가를 제창하자
계엄군은 시민을 향해 사격을 시작했다
모두 봄이라고 꽃을 피울 때
도둑은 북풍처럼 스며들었다
꽃눈이 얼어붙는 맹추위 속에서도
광주는 제 스스로 타올라
북풍이 서슬 퍼렇게 틀어막아도
인권의 눈과 귀가 뜨겁게 열렸다
버스는 방어벽으로 택시는 총알받이로
민주의 십자가에 높이 높이 달렸다
세상의 양심을 흔든 광주의 클랙슨소리
이웃의 아픔을 증언하느라 목울대에 피가 맺혀도
회오리치는 광주 밖은 눈멀고 귀먹어 암흑이었다
민주의 섬이 된 광주는
서로서로 비춰주는 등댓불이 되고
백척간두 절벽에서도 서로가 기둥이 되어
덩굴손처럼 서로를 감아올랐다
상인들은 곳간을 열고 성한 이는 몸을 풀어
상처들이 건널 징검다리가 되었다
태양이 제 살을 태워서 만물을 먹이듯
광주는 목숨을 태워서 민주의 밥이 되었다
뿌리든 잎이든 열매든 아까울 게 없었다
눈물로 뭉친 주먹밥이 고적한 등대처럼 눈물겹고
민주항쟁의 맨주먹이 돌기둥처럼 든든해서
가슴 밑바닥까지 박박 긁어 나눈
광주는 이 땅의 어머니들처럼 다 퍼주고 
피투성이 허허벌판이 되었다
눈폭풍이 물러나자 흰 뼈뿐인 벌판에 다시
어린 갈맷빛이 감돌았다.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다도면 도동리 임도개설…나주시와 축산업자 ‘유착의혹’ 불거져
2
나주시의회 파행 운영…‘경제산업위원회’ 보이콧
3
[속보]나주시의회, 집행부의 의회 권한 침해에 대한 성명 발표
4
차기 나주시장선거 앞두고 정치 철새들 설왕설래
5
지차남 의원…환경 미화원 공채 ‘부실 면접’ 논란 지적
6
겉과 속이 다른 놈은 누구?
7
전 나주시장 후보경선 이웅범, 친일후손 사죄 글
8
나주호 주변 대규모 전원주택단지, 불법 숙박업 의혹
9
나주호 불법 건축물 …‘둑 높이기 사업’ 무용지물 만들어
10
샛골시장 카페 불법영업, 엄단 의지 밝혀야 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