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여성
나주선 발견 15주년 기념 전시 '천여 년 만에 빛을 본 영산강의 고려 나주선'
황보현  |  frank2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67호] 승인 2019.11.04  05:54: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은 2004년 발견신고 당시 선박 부재 편 노출 모습. (사진=문화재청 제공)

1000여년 전 제작된 고려 나주선이 당시 교류와 문화중심지였던 영산강을 이야기한다.

나주선은 2004년 영산강 하안에서 발견됐다. 오랜 세월 지표에 노출되거나 물속에 잠기기를 반복해 표면 균열과 갈라짐과 터짐 현상은 심했다. 그래도 속심이 잘 남아있는 상태다. 선체 수종은 느티나무이고 나무못은 상수리나무임이 확인됐다.

부재 편의 크기와 형태, 문헌기록으로 보아 나주선은 조운선(漕運船), 군선(軍船)으로 활용된 고려시대 초기 고선박으로 추정된다. 

전남 선박 관련 문헌에서 확인된 고려시대 선박은 태조 왕건의 대선과 병선, 조운선(漕運船)인 초마선(哨馬船), 고려말 여몽 연합군의 일본 원정선이 있다. '고려사'에 태조가 군선 100여 척을 더 건조했는데 그 중 대선은 10여척으로 각각 사방이 16보이고 그 위에 다락을 세웠고 군사 3000명을 거느리고 군량을 실어 나주로 갔다는 기록이 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와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가 31일부터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전시홍보관에서 개최하는 전시 '천여 년 만에 빛을 본 영산강의 고려 나주선에서 길이 약 5~6m, 너비 약 30~50cm 정도의 만곡부종통재(彎曲部縱通材) 2점, 길이 약 9m, 너비 약 60cm의 저판재 1점 등 나주선 일부였던 조각 3점을 볼 수 있다. 

이 전시는 나주선 발견 15주년을 기념하고 '영산강을 무대로 고대부터 근대에 이르기까지 활동한 선박'을 주제로 나주선을 알려 영산강의 교류·문화중심지 구실을 재조명하고자 기획됐다.

황보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나주시 첫 조직개편 윤곽…‘관광문화환경국’ 신설 추진
2
나주시장직 인수위, 시정 목표·공약 담은 백서 발간
3
윤병태 시장, “역사복원·도시재생 통합적 접근 이뤄져야”
4
낙하산, 나무에 걸려 살았다…패러글라이딩 70대 구조
5
나주천연염색재단, 여름방학 교원직무연수 구슬땀
6
나주시, 11일부터 읍면동 순회 예취기 수리 서비스 개시
7
나주시, 전남 공공 배답앱 '먹깨비'로 착한 소비 이끈다
8
나주시, 서울 공공기숙사 나주학사 입사생 14명 추가 모집
9
나주시 임신부 등 감염취약계층 자가진단키트 지원
10
나주시, 아동권리 대변인 ‘옴부즈퍼슨’ 5명 위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