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말言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41호] 승인 2019.03.01  14:56: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요양원에 출근하니 애운엄마가 토사곽란이 났단다
여전히 토하고 설사를 한다
역류되어 흘러내리는 어제의 흔적들
오리탕이 맛있다고 두 사발을 먹었다는데
중풍으로 사지가 마비된 애운엄마
언어중추까지 마비 된 엄마는
눈으로 말하고
나는 숨은 말을 찾는다
얼굴은 창백하고 식은땀이 비 오듯 한다
응급조치를 하고 기저귀를 갈고 침상을 지킨다
또 한 회오리를 이겨낸 애운엄마는
이제 괜찮다는 듯 눈빛을 끄덕이고
나는 짐짓 못 알아듣는 척
“엄마 배 아파요?”
고개를 젓는 엄마의 손을 잡는다
뼈가 사라진 말들이 연체류처럼 부드러워져
혈관을 타고 흘러간다

창밖의 벚나무 잔소리하듯 꽃잎을 쏟는데
애운 엄마는 노을노을 자울고
쫑알거리던 하루도 메마른 입을 다물고
노을 이불을 끌어 덮는다.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음악이 주는 치유’…나주시, 우쿨렐레 전문봉사단체 운영 눈길
2
제 27회 나주어린이큰잔치 성황리에 개최
3
동신대 ‘담배 연기없는 캠퍼스’ 선언
4
나주문화원, 코레일 ‘2019 생생문화재’ 업무협약 체결
5
허영우 나주시의회 운영위원장, “2019글로벌 신한국인 대상 수상”
6
《글이 만든 세계》 마틴 푸크너(지은이)
7
황교안 대표의 정치적 행보가 우려스럽다!
8
다시면, 어버이날 맞아 어르신 오찬 행사 마련
9
세지면 지사협, 소외계층 위한 이불 빨래방 개소
10
전남장애인복지관, 전남미용고등학교와 업무협약 체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