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월출산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33호] 승인 2018.11.23  15:05:0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바위가 되어보지 않은 눈물 있으랴
표정을 지우고 단단해질수록
실금처럼 그어져 내리는 생의 어깃장들
휘청거릴 때마다 삼십과부의
졸라맨 허리띠를 빨아대는 어린것들이
논두렁밭두렁을 밀고 가는 길이 되었다
노을에 발을 담근
논물을 바라보노라면
월출댁도 벌겋게 물들고 싶었다
탁주 한 사발에 기대어
두 다리를 뻗고 목청껏 울어본 날
다리 한 짝씩 붙들고 잠든 새끼들을 어르며
월출댁은 눈물을 가둔 바위가 될 수밖에 없었다
실금 사이로 삐어져 나온 눈물들이
뿌리 내리고 잎을 내어서
월출댁의 흉터를 덮어주었다.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광주지검, 강인규 나주시장 부정경선운동 기소
2
나주시의회 월정수당 인상엔 귀신, 의정활동엔 등신?
3
나주교통에 유달리 친절한 나주시, 무슨 이유?
4
제2회 전국동시 조합장 선거 오는 3월 13일 치러져
5
나주 신도산단 SRF 열병합발전소 현안 해결을 위한 토론회
6
한전공대 ‘범정부 설립추진위’ 내달 5일 출범…첫 안건 심의
7
망년(忘年)하기 힘든 ‘2018 나주투데이’
8
나주시, ‘한국사 속의 나주’ 발간…천 년 역사 읽는다
9
사회적기업 두레박협동조합 나주대표향토음식 가공식품으로 개발
10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許(허)하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