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경제
근로정신대 할머니 유가족 법정에서 "日정부 사죄해야"
황보현  |  frank29@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31호] 승인 2018.11.02  19:31: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피어 보지도 못한 꽃 한송이, 학교 보내준다는 거짓말에 속아…돈 때문에 이러는 것(소송)이 아닙니다. 일본 정부와 미쓰비시는 사과해야 합니다."

지난달 30일 대법원이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일본 기업 손해배상 청구권을 인정한 가운데 2일 광주지방법원에서 근로정신대 할머니들과 미쓰비시중공업(三菱重工業株式?社) 간 3차 손해배상 소송 항소심 첫 재판이 열렸다.

광주지법 제2민사부(부장판사 김성곤)는 이날 오후 법정동 303호 법정에서 김영옥(84) 씨와 고(故) 최정례(사망 당시 15세)씨의 유가족 이경자(74) 씨가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소송 항소심 첫 재판을 진행했다.

지난해 8월 1심은 1940년대 원고들의 강제노역을 인정하며 "미쓰비시는 김 씨에게 1억2000만 원을, 이 씨에게는 325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사망한 최 씨에 대한 배상금액은 1억5000만 원으로 인정했지만, 4대에 걸친 가족 간 상속 지분을 나눠 이 씨에 대한 배상금을 결정했다.

이에 미쓰비시는 항소했으며, 이날 첫 재판이 열렸다.

재판부는 쟁점을 살핀 뒤 양 측의 의견을 들어 변론을 종결했다. 선고 재판은 다음달 14일 오후 2시에 열린다.

변론 종결에 앞서 이 씨는 "억울하다. 피어 보지도 못한 꽃 한송이, 학교 보내준다는 거짓말에 속아…돈 때문에 이러는 것(소송)이 아닙니다. 일본 정부는 사죄해야 합니다. 미쓰비시중공업도 사과해야 합니다. 원한을 풀어드리려 시작한 것 입니다"라고 말했다.

김 씨는 여수의 한 초등학교를 졸업한 직후인 1944년 5월께 미쓰비시로 동원됐다. 당시 '돈을 벌고 공부할 수 있다'는 말에 일본행을 결심했다. 하지만 현실은 군수공장인 미쓰비시 나고야 항공기제작소 강제동원이었다.

미쓰비시 공장의 노동은 어린 소녀가 감당하기 힘들 만큼 고됐다. 특히 지진과 폭격의 공포는 지금도 괴로울 만큼 끔찍한 기억이라고 1심 재판에서 증언했다.

이 씨는 같은 시기 나주에서 동원돼 그 해 12월 일본 지진에 목숨을 잃은 최 씨의 유가족이다.

그가 이번 소송에 참여한 이유는 사랑하는 어린 딸을 잃고 평생 한을 품고 살았던 시할머니(최씨의 어머니) 때문이었다.

이역만리에서 억울하게 딸을 잃은 이후 이불조차 덮지 않았던 시할머니는 명절이면 사망한 딸의 제사상을 차려 늘 대문 밖에 내놓았다고 이씨는 1심 재판에서 진술했다.

이 같은 시할머니의 한과 시고모의 억울함을 대신해 소송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광주·전남 지역 근로정신대 할머니들과 미쓰비시 간 소송은 총 3건이다. 1차 소송은 현재 대법원에, 2차 소송은 광주고법에, 3차 소송은 이날 재판이다.

황보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나주 모 농협, 조합장 선거 전에 불법으로 조합원자격 유지시켜
2
나주시의원, 현장 활동 위축되어서는 안 된다
3
3·13 나주지역 조합장선거 불법선거 경·검 3건 수사의뢰
4
나주 영상테마파크 매년 적자폭 늘어…‘돈 먹는 하마’로 전락
5
권력서열 2인자들의 불행한 말로
6
나주농협 하나로마트 고리로 한 납품비리의혹 지역사회 강타
7
나주시의회, ‘지방의원 겸직금지 권고’ 이행하지 않았다
8
빛가람 혁신도시 지구단위계획 관련 주민설명회 열려
9
나주 열병합발전소 관한 수용성 조사에 민주당 개입?
10
나주SRF 갈등 해소…시험가동 2개월, 본가동 60일 실시하기로 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