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도둑맞다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27호] 승인 2018.10.07  22:46: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키 작은 화살나무 푸른빛사이로
언뜻언뜻 비치는 샛노란 빛
부지런한 벌레가 벌써 다녀갔나보다
구멍 두엇 뚫린 이파리에
단풍이 샛노랗게 물들었다

소년소녀가장의 캄캄한 귀로길이다
고문당하는 투사의 구멍 난 가슴이다
꽃기억들이 뭉텅뭉텅 빠져나간 치매환자의 뇌수다

초록을 끝까지 걸어가면 만날
다홍빛 노을의 여정을 도둑맞은 벌레 먹은 나뭇잎
다홍빛에 도달하지 못하고
구멍 난 꿈과 구멍으로 흘러가버린 푸른 시간이
노랗게 단풍들어 있다

푸른 시간이 절단 난 길에서
단풍은 만장이 되어 펄럭인다

만장을 세차게 흔들어주는 바람군단은
떠나보내는 몸짓이라기보다
타오르는 촛불에 희망을 지피는 촛불집회 같다.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나주시 승진 및 인사발령
2
나주시농업인가공활성화센터 가공실 총체적 점검 필요
3
공익제보 필요없을 만큼 나주는 청정 자치단체인가
4
나주시의회 초선의원들에 대한 고언
5
사회단체 나주시 보조금은 나주시민 세금
6
나주시 열병합발전소 문제에 그들에게만 박수?
7
성희롱·성추행 등은 근절되어져야 하지만...
8
추석 명절 무렵만 되면 반복되는 나주배 짝퉁 박스갈이
9
나주시민이 앞장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촉구하자
10
주민이 만족하는 나주다운 축제를 준비하자!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