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천년의 사랑 2- 전라도 정명 천 년에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714호] 승인 2018.06.03  02:19: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리 사랑
시간의 칼날에 해지고 해져
어떤 바늘로도
더 이상 기울 수 없을 때

막무가내로 천년을 견뎌
미움도 그리움도 이빨처럼 삭아내려
잇몸뿐인 돌멩이도 애틋해질
잊혀도… 잊지 못할 그때에

저기 서성문 앞
초가주막 문고리
가만히 흔들어주어요

버드나무 가지 사이
바람은 무심히 불고
달무리 실반지처럼 엉기면
드문드문 이름 모를 꽃이 피겠지요
그때 잠시
고요한 한수제
새벽물안개에 꽃잎이 젖더라도
어깨 들썩이지 말아요

또 다시 천년이
우리 가슴
슬픔의 녹을 벗기며
영산강처럼 흘러가겠지요

어쩌다 못 견디게 보고 싶으면
저 숭어처럼
비릿한 꼬리를 철썩이면서…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나주시 인사 앞두고 특정사회단체장 로비설 파다
2
炎天(염천)속에 깡통 될 처지 내 몰린 나주시의회
3
하여가(何如歌)를 부를 것인가
4
빛가람혁신도시 열병합발전소 무엇이 문제인가
5
1시간 820원 더 준다고 장사가 망하나?
6
나주지역으로 이전한 16개 공공기관 불법채용비리 없나 전수조사 필요
7
“폭염이지만 배관 막혀 에어컨 못 켜요”…새 아파트 하자에 입주민 분통
8
“KTX나주역 일대 에너지 전략산업 거점된다”
9
(가칭)한전공대 설립 시도민이 나서야 한다!
10
어른의 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