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시가 있는 월요일
투사 코스프레를 하다
전숙  |  ss829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88호] 승인 2017.10.29  14:58:5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치과 의자가 젖혀진다
엄습하는 공포
투사처럼 비장해진다
지옥 같은 고문을 견뎠을 투사들,
못난 주제에
또 값없는 고통은 억울해서 투사흉내를 내본다

배경을 대라
누가 사주했나
솔직히 말하면 너는 용서해줄게
감언이설에 솔깃해진 겁쟁이는
버선목까지 뒤집어 털어놓는다
술 먹고 양치질 안하고 잤어요
콜라사이다사탕의 유혹을 뿌리치지 못했답니다
솔직히 치아건강을 위해 의무를 다하지 못했지요

투사는 사라지고 나는 세금 포탈한
파렴치범처럼 취조실의자에 앉아 이실직고한다
약간 따금할 거에요 친절한 설명이
지금부터 관절돌리기를 하겠다로 들리는 이유는 또 뭘까
심장을 태우던 불꽃이 아직 소진하지 않았다는 것인가.
 

전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공무원노조 나주시지부, 나주시 인사 브로커 실체 밝혀야
2
무소속 손금주 의원 거취 나주지역 초미의 관심사
3
대호동 대방1차 아파트 비리의혹, 검찰수사 이어지나
4
자치단체에 대한 감찰과 사정, 광역단체보다는 기초자치단체에 주력해야
5
먹물 든 사람들이 무서운 이유
6
제 8대 전반기 나주시의회 원구성 마쳐
7
갈등관리 시스템을 만들고 주민자치를 강화하자
8
제8대 나주시의회 ‘문’ 열리자마자 시민사회 비난 목소리 비등
9
나주투데이 이철웅 편집국장 창간 17주년 기념사
10
천인공노할, 외숙이 甥姪(생손) 성폭력 나주에서 일어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