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여성
1500년전 럭셔리 금동신발 복원, 나주 정촌고분 발굴품
황의준  |  njt20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665호] 승인 2017.04.09  16:19: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나주 정촌 고분 금동 신발이 복원됐다.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가 2014년 12월 출토한 것을 첨단 기술과 전통 공예기술로 원형대로 만들었다.

금동신발은 무령왕릉, 고창 봉덕리, 공주 수촌리, 고흥 안동 고분 등에서도 발견됐다.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 1호 돌방에서 나온 금동신발이 이들 금동신발 유물 중 가장 화려하고 형태도 완벽하다.

최초 발견부터 보존처리 완료까지 1년여가 걸렸다. 금동신발의 재료학적 특징과 제작기법을 밝히기 위해 3D 스캔, X선, 컴퓨터단층촬영 등이 동원됐다.

금동신발의 몸판은 두께 0.5㎜의 구리판에 5~10㎛(1㎛=1000분의 1㎜) 두께로 99% 순금을 입혀 제작한 것으로 분석됐다. 발등 부분의 용머리 장식, 바닥과 옆판의 연꽃, 도깨비, 새 등 다양한 문양은 백제의 전통적인 금속공예기법 가운데서도 난이도가 매우 높은 투조(透彫)와 축조(蹴彫)라는 사실도 밝혀냈다. 투조는 금속판의 일부를 끌이나 톱으로 도려내는 것, 축조는 금속판에 쐐기 모양의 삼각형을 새긴 자국으로 선을 그리는 기법이다.

이 같은 분석결과를 토대로 3D 스캔 등 정밀 계측 자료를 통한 설계도면 작성→용머리 장식, 양 옆판과 바닥판, 고정못, 바닥 장식용 구리못 등 부속품 제작→문양 표현→ 수은 아말감 도금→조립 과정을 거쳐 완성됐다.

수은 아말감 전통 도금기술을 이용했다는 점에서도 의의가 크다. 수은과 금가루를 혼합, 금속 표면에 바른 다음 365도 이상 열을 가해 금가루가 금속 표면에 붙을 수 있도록 수은이 접착제 구실을 하는 기법이다. 복원품은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전시실에서 공개되고 있다.

황의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3. 금천면 오강리 금구마을을 가다
2
‘국회의원 찬스’ 의혹은 밝혀져야 한다
3
국무조정실 10년 가동의 진실
4
윤병태 시장, 페이스북 글
5
나주배원협 도덕적 해이 심각
6
한 달 째 나주축협 앞 1인 시위
7
나주시 미화원 채용 대가로 뇌물수수 공무원, 2심도 실형
8
나주시, 남부지역권 시립병원 계획 없다
9
윤병태 시장, "탁상 답변 아닌 현장 중심 해결" 강조
10
부동산 실명제법 위반 공익제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