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나주 쪽 염색과 목화
쪽 염색은 쪽 식물에서 추출한 염료로 염색한 것이다. 쪽에서 추출한 염료는 크게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쪽에서 추출한 것을 발효 환원시킨 것으로 발효 쪽이라고도 하는 것이며, 다른 하나는 쪽 잎사귀를 분쇄해서 착즙 한 것으로 생쪽이라고 한다. 발효 쪽
나주투데이   2023-09-10
[기획/연재] 나주 진흙염색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옷에는 진흙 염색이 있다. 색깔이 검고 가죽 같은 질감이 있는 이 상품은 대부분 중국 광둥성(廣東省) 포산시(佛山市)에서 생산된 향운사(香雲纱)이다. 향운사에서 향(香)은 ‘아름답다’로, 운(雲)은 중국 남경에서 생
나주투데이   2023-08-27
[기획/연재] 영산포 염직
홍어로 유명한 영산포는 물류 중심 도시였다. 물류 중심 도시 영산포의 히트작 중의 하나는 홍어이다. 홍어 산지 흑산도는 뱃길로 목포항까지는 248리이며, 영산포까지는 390리이다. 목포가 영산포보다 142리가 가까이 있으므로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흑산
나주투데이   2023-08-06
[기획/연재] 나주 굴뚝 유적
천연염색에서 염색 온도는 매우 중요하다. 낮은 온도에서 염색하게 되면 염색성이 떨어지고, 물 빠짐이 심하다. 염색이 잘 되게 하려면 온도를 높여야 하므로 염색 공단에는 굴뚝이 많다. 굴뚝은 실내에서 불을 땔때에 발생하는 연기가 밖으로 빠져나가도록 만든
나주투데이   2023-07-24
[기획/연재] 수국과 나주 쪽
수국의 계절이다. 곳곳에서 수국 마케팅이 펼쳐지고 있다. 꽃이 아름다운 수국은 염료로도 사용되어 해외에서는 수국으로 염색한 옷들이 판매되고 있다. 수국 염료로 염색한 옷은 수국 염료의 우수성보다는 수국으로 염색한 옷을 통해 수국의 아름다운 이미지가 연
나주투데이   2023-07-10
[기획/연재] 대만 싼샤와 영산포 쪽 염색
대만 신베이시(新北市) 싼샤(三峽)는 영산포와 여러모로 닮았다. 강을 끼고 형성된 도시, 일제 강점기 때 호황을 누렸던 거리, 많은 근대 건축물과 유적 등 닮은 점이 많고 많다. 여러 유사점 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 중의 하나는 쪽 염료 산지와 유통
나주투데이   2023-06-26
[기획/연재] 쪽 염색 거리
쪽(indigo)은 식물염료로 특별하다. 인간이 사용한 식물염료 중 가장 오래되었고, 희귀한 청색이며, 세계 각지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된 역사가 있다. 고대부터 수요가 많았던 쪽 염료는 일찍부터 산지가 형성되었고, 국제적인 무역 상품으로 생산과 유통이
나주투데이   2023-06-11
[기획/연재] 나주 황칠
황칠나무는 두릅나무과에 속하는 상록활엽교목이다. 동아시아와 남미, 말레이반도 등지에 약 70여 종이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전남과 경남의 도서 지역과 제주지역에 1종류가 분포돼 있는데 전남이 최대 산지이다. 황칠은 음력 6월경에 칼로 황칠나무 줄기 표피
나주투데이   2023-05-29
[기획/연재] 나주 부채방
오월 단오가 다가오고 있다. 단오가 될 무렵에는 덥다 보니 예로부터 부채선물을 하는 풍습이 있었으며, 이로부터 “단오 선물은 부채요, 동지 선물은 책력(冊曆)이다.”라는 속담이 생겨났다. 조선 시대에는 공조에서 단오부채를 만들어 진상하면 임금은 그것을
나주투데이   2023-05-15
[기획/연재] 영산포 인초와 희망원
영산포는 1970년대 전후기에 국내 최대 화문석 산지였다. 1971년 12월 5일자 조선일보에는 “돗자리 가공업이 성황을 이루자 농가는 인초 재배로 재미를 보게 됐다.올해 나주군에서 2천호의 농가가 1백 20정보에 인초를 재배해 약 1억 원의 조수익을
나주투데이   2023-04-24
[기획/연재] 영산포 쪽 염색과 홍어
과거에 영산포는 한국의 대표적인 쪽 명산지이자 유통의 중심지였다.(허북구. 2011. 근대 나주의 쪽 문화와 쪽물 염색. 퍼브플랜). 쪽(Persicaria tinctoria)은 마디풀과에 속하는 일년생 초본식물과 쪽 식물에서 추출한 염료를 가리킨다.
나주투데이   2023-04-09
[기획/연재] 나람블루
일본 시코쿠(四國) 고치현(高知縣) 도사시(土佐市)에는 가다랑어 회에 마늘을 곁들어 먹는 문화가 있다. 이것은 우리에게는 익숙하나 일본에서는 매우 이색적인 문화이다. 도사시는 우리나라 두부와 비슷한 토진(唐人) 두부로도 유명하다. 이들 식문화는 임진왜
나주투데이   2023-03-26
[기획/연재] 나주 독널
독널은 고대에 점토를 구워서 만든 옹관(甕棺)이다. 중국 산동지역, 일본 규슈지역, 라오스,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도 독널이 확인되고 있으나 우리나라 옹관묘처럼 대형인 것은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나라에서 대형 옹관묘는 영산강 유역 마한 사회를
허북구   2023-03-13
[기획/연재] 천연염색 깃발과 나주 동점문 밖 석당간
인간이 직물 등에 염색해서 이용하기 시작한 것은 기원전 3000년 전이다. 1856년에는 영국의 유기 화학자인 월리엄 헨리 파킨이 합성염료를 발명했다. 합성염료가 발명되기 전까지 천연염료는 약 5000년 가까이 다양하게 이용되었다.천연염료의 용도는 옷
나주투데이   2023-02-19
[기획/연재] 파스텔 도시, 나주
파스텔(pastel)의 사전적 의미는 빛깔이 있는 가루 원료를 길쭉하게 굳힌 크레용이다. 크레용(crayon)은 서양화에 쓰이는 막대기 모양의 미술 도구이다. 파스텔은 크레용이고, 크레용은 미술 도구인데, “왜 제목에서부터 나주를 파스텔 도시라고 하는
나주투데이   2023-02-06
[기획/연재] 나주 밥상과 천연염색
음식의 색은 우리의 몸과 마음에 영향을 미친다. 한국요리, 중국요리, 일본요리는 전혀 다른 것 같아도 오행론(五行論)이라는 공통된 사고방식이 곁들어 있다. 오행론은 고대 중국에서 시작된 자연 철학으로 음식의 '오미(五味)·오색(五色)·오법(五法)'도
허북구 운영국장   2023-01-15
[기획/연재] 나주 빛가람과 천연염색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의 통칭인 빛가람혁신도시에서 빛가람은 광(光, 빛)주와 영산강(江, 가람: 강의 옛 우리말)에서 따온 것이다.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가 공동으로 혁신도시를 유치한 데서 유래된 것인데, 지금은 광주를 빼고도 빛가람에 관해 설명할 수 있게
허북구   2023-01-02
[기획/연재] 최부의 고향 나주와 중국 태주의 쪽 문화
나주는 누가 뭐래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쪽 염색 고장이다. 오늘날의 인식은 그러하나 조선시대까지의 여러 문헌을 살펴보면 나주의 쪽 염색이 특별하게 발달 되었다는 자료는 찾아보기가 힘들다.우리나라에서 쪽 염색이 많이 이루어졌던 1900년대 초까지만 해도
허북구 운영국장   2022-12-19
[기획/연재] 나주 영산포의 쪽 염색과 색채 자원
쪽은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사용되어 온 식물염료이다. 세계 각지에서 재배와 이용이 되었던 쪽은 유럽제국의 동인도회사 설립 배경과 간디의 비폭력·불복종 운동의 계기가 되었다. 아메리카 대륙의 노예제도가 견고히 되었던 이면에도 쪽이 있었다. 쪽은 1
허북구   2022-12-05
[기획/연재] 영산강이 간직해온 고대 염색문화
천연염색은 고대부터 존재부터 인류의 발명품이다. 고대 인류는 광물, 곤충 가루, 식물의 즙 등을 몸에 바르거나 생활 도구에 이용했음이 유적을 통해 나타나고 있다. 염색은 제사장, 사냥하는 사람들 등 다양한 부류에서 이용되었는데, 특히 어부들이 능숙하게
나주투데이   2022-11-20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