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5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강 시장의 즉흥적인 한전공대 입지 발설, 아마추어 시정의 한계
LG나주공장 부지 운운, 경솔했다는 지적 지역 정치권과 조율된바 없는 ‘한탕주의’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때 놈이 번다’는 속담이 있다. 조금 있게 보이게 말한다면 契酒生面(계주생면)이라고 말하는 데, 계주생면이란 모임(契)의 술로 생색내는 염치없
김재식   2017-06-24
[기획/연재] 국민의당과 죄수의 딜레마!
지난 11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자체 조사한 여당과 야 4당의 각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 되었는데 호남을 근거지로 둥지를 튼 국민의당이 정의당에게 지지도가 밀리는, 상당히 충격적인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각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53.7%, 한
김재식   2017-06-18
[기획/연재] 대한민국의 일그러진 자화상
문재인 정부의 첫 내각인선에서도 아니나 다를까 어김없이 위장전입 문제가 불거졌다. 위장전입이란, 거주지를 실제로 옮기지 않고 주민등록법상의 주소만 옮기는 것을 말하는데 자신의 자녀들만 좋은 학군의 학교에 입학을 시킨다거나 부동산 투기를 통한 사익의 극
김재식   2017-06-03
[기획/연재] 정치 지도자 한 사람의 의식의 힘, 대한민국을 바꾸고 있다.
천년 고을이라는 나주의 역사, 누가 새롭게 쓸 것인가!‘미워도 다시 한 번’은 절대 없다는 것을 명심하길 문재인 정부의 권력개편을 지켜본 국민들은 破格(파격)에 화들짝 놀라고, 권력 개조에 큰 박수를 보내고 있다. 국민들이 열광하고 있는 이유는 청와대
김재식   2017-05-28
[기획/연재] 나주시, 5·18 하루 앞두고 개최한 ‘여성단체 축제’
“부지깽이조차도 필요할 때, 인부 구하기 힘든 배 농가(들이 3중고로 인해) 시름들이 가득 할 때, 보조금 줘가며 읍,면,동 여성조직 총동원 잔치하는 나주시 시장님, 초청장 받아 미리 알았을 시의원님들, 읍,면,동장, 농민단체장님들 일정 조정하라 외치
김재식   2017-05-21
[기획/연재] 나주다운 나주! 상식이 통하는 나주를 만들려는 인물을 찾습니다.
19대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당선 되었다.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됨으로서 어느 때보다 탈 권위에 의한 국가개혁에 국민들의 관심이 드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나주지역에서도 10사람 중 8명이 투표에 참가하는 장작불 같이 뜨
김재식   2017-05-13
[기획/연재] 오는 5월 9일 대선 결과에 따라 나주지역 정치판 요동칠 기미 역력
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통령 후보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널뛰기를 하다 대선을 불과 1주일여 앞두고 문 후보가 안 후보를 오차 범위 밖으로 밀쳐냈다는 각기 다른 여론조사기관의 조사결과가 연이어 발표되자 나주지역 정
김재식   2017-04-30
[기획/연재] 박지원 상임중앙선대위원장 舌禍(설화)는 의도된 계산?
안철수 대통령 후보 측이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시작 되자마자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이고 있어 2주 앞으로 성큼 다가온 선거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말인즉슨 하필이면 대한민국 최대 인구수를 자랑하는 大姓(대성)이라는 김
김재식   2017-04-22
[기획/연재] 국민의당 경선 차떼기 동원에 대한 단상!
그리고 極右(극우)들은 왜 문재인 후보를 싫어할까?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지지율이 급등하면서 문재인 후보와의 당선 여론지지율이 엎지락뒤지락하는 숨 가프고 피 말리는 용쟁호투(龍爭虎鬪)속에서 느닷없이 불거진 경선 과정에서의 차떼기 불법동원이 표면화되
김재식   2017-04-16
[기획/연재] 철새 정치인을 혐오해야 될 이유
오는 5월 9일 치러지는 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여지없이 철새 정치인이 국민들 앞에 또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더민주당 소속 최명길과 이언주라는 국회의원인데 공교롭게도 두 사람 모두 서울대학교 출신이고 김종인 측근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이언
김재식   2017-04-09
[기획/연재] 대한민국정치판에서 야합은 있었어도 연대는 없었다.
오는 5월 9일,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유력 수권정당인 더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를 제외한 후보들이 일제히 아전인수식으로 연대를 주장하고 나섰다.친 박근혜 세력이라는 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우파연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조건부 단일화,
김재식   2017-04-02
[기획/연재] 박근혜가 억울하다면 박정희에게 사법살인을 당한 가족들은 얼마나 억울할까?
이유 없는 무덤은 없다는 속담이 있다. 무덤 속에 말없이 누워 있지만 그 죽음에는 반드시 깊은 속사정이 있다는 이야기다. 세상에 잠시 나와 구경 잘하고 잘 놀다 하늘나라로 돌아간다는 천상병 시인의 삶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굴곡진 길이었다.그러나 기
김재식   2017-03-19
[기획/연재] 공권력에 공갈치는 ‘놈’들의 사회에서 나주시는 안녕하신지요?
섶을 지고 불속에 뛰어든다는 말이 있다. 무모한 짓을 빗대어 하는 말인데 이 무모는 정신 질환에서 올수도 있지만 무모의 뒷배에는 권력이 똬리를 틀고 있기에 일어나기도 한다.박근혜의 탄핵 반대집회 과정에서 관련 법관들에게 공갈치는 '놈'들 또한 후자인
김재식   2017-03-12
[기획/연재] 철새들의 가여운 생리!
선거철만 되면 여지없이 불거지는 일이 있다면 아마 정치철새 이야기 일 것이다. 우리는 언제부터인지 철새정치인에 대해서 둔감해졌는데 그만큼 정치적 소신과 철학은 아무 짝에 쓸모없는 헌 고무신짝이 되고 말았다는 이야기와 크게 다르지 않다. 時俗(시속)이
김재식   2017-03-05
[기획/연재] 안희정 지사, 박근혜 행위가 善意(선의)라는 위험한 발상
사람의 본성은 착한 것일까, 악한 것일까? 이에 대한 물음은 2천여 전부터 있어왔는데 공자의 仁義(인의) 사상을 이어받은 순자와 맹자는 인간 본성에 대해서 理論(이론)이 달랐다. 순자는 공자를 높이 받들고 그 유지를 계승한 후계자로 여겼을 정도로 뼛속
김재식   2017-02-26
[기획/연재] 禽獸(금수) 보다 못한 ‘놈’
요즘 '최순실' 시리즈 중에서 당연 압권은 '염병허네'였다. 전라도 지역에서는 독한 욕설도 되지만 반대로 긍정적 의미도 품고 있다. 격의 없는 사이에 다정다감을 더 해주는 얼큰하고 쌉쌀한 맛도 가지고 있는데 '최순실'의 발악을 보고 전라도 아짐이 내
김재식   2017-02-19
[기획/연재] 종교인 됨을 자랑스럽게 여기려면!
우리나라에서 종교를 大別(대별)하자면 불교, 천주교, 기독교, 토착신앙 등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원불교, 통일교 등의 교세도 등등하지만 그 뿌리는 위의 종교에 기반하고 있기에 제외하고 말이다. 그런데 우리는 종종 종교 지도자들의 심심치 않은
김재식   2017-02-11
[기획/연재] 설날 밥상머리에 어떤 이야기들이 오고 갔나?
고유의 명절, 설날이나 추석이 되면 어김없이 대한민국형 민족 대이동이 일어나고 있는데 전체인구 5천만 명 중에 3천만 명이 고향을 찾아 이동한다, 한마디로 경이로운 일이 아니라 할 수 없다. 다른 말로 首丘初心(수구초심)의 원형이라고 할 수 있다. 몸
김재식   2017-02-05
[기획/연재] 국민의당은 늙어가고 있다?
지난 15일 치러진 국민의당 전당대회에서 박지원(75세)의원이 국민의당 대표로 선출 되었다. 정치 9단이라는 닉네임에 걸맞게 그는 대표수락연설에서 국민의당이 아니면 패권수구세력의 천국이 될 것 인양 호들갑을 떨었는데 그의 주장에 박수를 치는 사람보다
김재식   2017-01-21
[기획/연재] ‘친박’ ‘친문’ 빼고 연대론 주장하는 국민의당
氣焰(기염)이라는 말이 있다. 불꽃같은 대단한 기세를 말하는데 지난해 4월 총선에서 민주당에서 분화한 국민의당의 호남에서 녹색돌풍은 기·염이라는 단 두 글자로 압축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총선이 끝난 지 겨우 8개월여 만에 50%를 웃돌던 호남 지지율
김재식   2017-01-15
 1 | 2 | 3 | 4 | 5 | 6 | 7 | 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나기철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