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집합건물 관리지원, 지자체가 나서야
나주시가 지난 해 7~8월 전문 용역을 통해 빛가람동에 있는 상업시설과 업무시설 6천967곳에 대한 공실 실태를 조사·분석한 바 있다.조사에 따르면 공공기관과 오피스텔 등을 제외하고 빛가람동에는 집합건물 6천494곳(93.2%)과 일반건물 473곳(6
나주투데이   2024-03-10
[기획/연재] ‘나주시 행정의 자료제출 거부’
지방자치단체와 지방의회 간 자료제출요구는 지방자치제도의 원칙을 실현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며, 지방의회는 지역 주민을 대표하는 기구로서, 지역사회의 의견을 수렴하고 지방정책의 수립에 참여한다. 이 과정에서 지방의원의 자료제출 요구는 단순히 자료를 제
나주투데이   2024-03-10
[김현 객원기자의 세상읽기] 산포농협 상임이사 선출이 왜 부결되는가?
산포농협의 조합장 배 봉지 지원 부당수급 관련 나주경찰서에 고소가 진행 중이고, 상임이사 선출이 대의원들의 동의를 얻지 못하여 2번이나 부결되었다. 2번의 부결이 왜 일어났는지 세세하게 들여다보면 상임이사 선출 과정에 몇 가지 의문점이 있다.산포농협
김현 객원기자   2024-03-10
[간이역에서 만난 문학작품] 가장 아름다운 이름 꿈 여울의 몽탄夢灘역 (3)
나는 품바 발상지 마을에서 일로읍을 지나 드넓은 감돈저수지 쪽으로 815번 지방도로를 따라 로드무비처럼 발걸음을 옮긴다. 무안군 청계면이다. 이곳에 월선리는 예술인 마을이라 부른다. 한옥으로 이룬 마을은 집집 마당마다 앞에는 저수지를 품에 두고 한 풍
나주투데이   2024-03-10
[김종순의 나주문화유산이야기] 전국 최대 규모의 객사客舍 나주 금성관 2
지난 호에 이어서 금성관에 깃들어 있는 이야기를 살펴보겠다. 나주 객사 금성관은 당시 나주목에 있어서 가장 권위있고 왕을 상징하는 공간이었다. 객사의 가운데 건물인 정청 안에는 왕을 상징하는 전패를 모시고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 망궐례를 행하던 지방의
나주투데이   2024-03-10
[김덕수 기자의 마을과 사람] 41. 영산동 2~4통 선창
도시재생으로 부활 꿈꾸는 상업중심…홍어 숙성 명맥 유지영산강에서 재첩잡고 물놀이하던 어릴적 추억에 짠물집 물로 배추 절이기도쌀·소금 창고며 동척, 일본인 가옥 등 일제 수탈흔적과 유일 내륙등대 있어 영산강변을 매립한 평지엔 일본인들이 살고
김덕수 객원기자   2024-03-10
[기획/연재] 강경아 시인의 '미생(未生)’
미생(未生) 막막한 어둠을 걸어가는 사람아딱딱하게 내려앉은 눈물의 결정(結晶)들아세상에서 가장 눈부신 노동들아이 땅의 청년, 내 아들 내 딸들아 ■ 강경아 시인의 '미생(未生)’대표시집: 『맨발의 꽃잎들』,
나주투데이   2024-03-10
[홍관희의 시시한 하루] 봄 손님 2
“진달래꽃이 피면 다시 오겠습니다”인두화로 새겨진 유언 같은 문장 한 줄 기억회로를 쉼 없이 순환 중인데산야를 흘러내리는 꽃물이 새들의 울음을 적셔대도 진달래꽃이 피면 다시 오마던 그 사람은 오지 않았다앞산 뒷산에서 꽃들은 오고 가고를 반복하였으나 나
홍관희 시인   2024-03-10
[기획/연재] 겨울 숲에서
많은 눈이 내렸다.아파트 단지 내 조경의 표정이 새로워졌다. 그들은 보안등 불빛에 내리는 눈을 보며 뿌리째 뽑혀온 고향 이야기를 나누었을 것이다. 오늘 같은 날 눈맛을 보려면 아무래도 산이 제격일 것이다. 뒷산 초입에 들어서니 누군가가 먼저 산에 올랐
심은일   2024-03-10
[기획/연재] “안녕하십니까, 42살 24학번 새내기 인사드립니다”
2024년부터 ‘서울 사이버대학교’ 덕분에 20년이 넘도록 중단되었던 학업을 다시 이어가게 되었다. 물론 응원도 많이 받고 핀잔도 많이 들었다. “졸업하면 50이 다될 텐데 뭐 하려고 등록했냐?”“요즘 MZ세대랑 어울려서 좋아질게 뭐가 있어?” “우리
심은일   2024-03-10
[기획/연재] 나주천과 천연염색
지난날 23일부터 25일까지 일본 신주쿠(新宿)에서는 염색샛길(染の小道, 소메노코미치)이라는 행사가 있었다. ‘염색 샛길’ 행사는 신주쿠 오치아이(落合)와 나카이(中井)를 사이에 있는 묘쇼지천(妙正寺川) 주변에서 행해졌다.오치아이와 나카이 사이를 흐르
허북구   2024-03-10
[읍면동주간행사동향] 2024.3.4. ~ 2024.3.10.
◎ 금천면 주민자치위원회 회의=15:00~ 금천면 이화당, 27명 ◎ 다도면 지역발전협의회 운영위 회의=10:30~ 복지회관, 33명 ◎ 일등축산 후원물품 전달식=11:00~ 행정복지센터, 10명 ◎ 남평5일시장 상인과의 간담회=14:00~ 행정복
나주투데이   2024-03-04
[읍면동주간행사동향] 2024.2.26. ~ 2024.3.3.
◎ 남평읍 이장협의회 회의=10:30~ 행정복지센터, 48명 ◎ 세지면 이장협의회 회의=11:00~ 행정복지센터, 27명 ◎ 공산면 이장협의회 회의=11:00~ 행정복지센터, 33명 ◎ 노안면 금동4리 마을회관 준공식=11:00~ 금동4리 마을회관,
나주투데이   2024-02-27
[기획/연재] 금성산 되찾기, 이제 시작이다
나주의 진산인 금성산은 높이가 451m로 낮은 산이지만 평야와 낮은 언덕이 많은 나주에서는 가장 높은 산이다.실학자 이중환은 택리지에서 "금성산을 등지고, 남쪽으로 영산강이 흐르니 도시의 지세가 한양과 비슷하다"고 적었다. 이 때문에 나주는 작은 한양
나주투데이   2024-02-26
[기획/연재] ‘나주시의회 역사문화관광연구회 활동을 돌아보며’
우리 나주시는 예로부터 살기 좋은 고을이자 천년고도 목사골 작은 한양으로 불리면서 전라도의 경제·문화·군사의 중심지였던 만큼 찬란한 역사와 소중한 문화유산을 간직한 도시이다. 하지만,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나주의 지역적 특색을 잘 반영하고 스토리가 살아
나주투데이   2024-02-26
[이철웅 국장의 투데이 프리즘] 나주‧화순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 경선 갈수록 ‘이전투구‘
2000년 16대 총선, 노무현은 “지역 구도 때문에 영남 대통령이 호남에 가면 구의원도 안 되고, 호남의 대통령이 부산에 오면 구의원도 되지 않는 이런 정치가 되고 있다. 그래서 나라가 흔들리고 있다”라고 토로하며 서울을 떠나 부산에서 다시 도전에
이철웅 편집국장   2024-02-26
[간이역에서 만난 문학작품] 가장 아름다운 이름 꿈 여울의 몽탄夢灘역 (2)
역사를 거슬러 궁예의 명을 유지한 왕건이 후백제를 치려고 나주 동강까지 들어왔지만, 견훤 군사의 공격도 만만치는 않았다. 왕건은 졸지에 나주 몽송까지 밀렸다. 결국 견훤의 군사에 의해 포위를 당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그날 밤이다. 초로의 노인이 왕건의
나주투데이   2024-02-26
[김종순의 나주문화유산이야기] 전국 최대 규모의 객사客舍 나주 금성관
‘이 금성이란 큰 고을은 실로 호남의 유명한 도읍이다. 바둑알이 퍼진 듯 별들이 나열한 듯이 열두 지역과 섬 지역을 관장한다. 산은 길고 들판은 넓으며 백 리의 마을을 에워싸고 있다. 쌀을 밥으로 먹고 물고기를 국으로 먹는다. 고을은 기름진 땅의 이익
나주투데이   2024-02-26
[김현 객원기자의 세상읽기] 민주주의의 꽃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다. 오늘날의 선거는 돈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되어 버렸다. 돈 없이 치를 수 없는 것이 선거이며, 당락의 결정도 돈의 액수에 따라 판가름되는 듯하다. 누가 얼마를 쓰느냐에 따라 민심이 흔들리고 표의 향배가 결정되는 선거
김현 객원기자   2024-02-26
[문순태 작가의 영산강 풍류기행 詩] 광주 서창포구
도심 속 너른 평야 서창들녘풍년 기원 농악소리 하늘 닿고 강바람 건듯 불어오자 정결한 억새꽃 무리지어 가야금 산조가락에 나붓나붓 살풀이춤을 춘다 한때는 세곡선 드나들던 서창포구 여름에는 만드리축제가을에는 억새꽃잔치 빛고을 대동세상 열렸네 이웃에 벚꽃
문순태 작가   2024-02-2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