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또 그리고 이번에도 철수한 안철수, 사초에 안철수는 어떻게 기록될까
오늘은 韋編三絶(위편삼절)이라는 고사를 만들어낸 공자가 가장 애독했다는 주역 이야기를 좀 해야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가 TV 토론회 과정에서 대통령 후보감이 전혀 아니라는 듯 야릇한 미소를 짓고 고개를 가로저은 당사자 윤석열 후보의 대통령
김재식   2022-03-06
[기획/연재] 《좀비 정치》 강준만(지은이)
한국의 정치는 소통을 거부하면서 상대방을 물어뜯으려고만 하는 ‘좀비 정치’다. 좀비는 머리가 텅텅 비어 생각 자체를 못 하고 움직이기만 하는 존재다. 하지만, 살아 있는 사람들을 물어뜯어 자신처럼 만들려는 본능을 발휘할 때에는 전혀 무기력하지 않다.
이철웅 편집국장   2022-03-06
[투데이 단신] 2022. 2. 21 ~ 2022. 2. 27.
◎ 도시과는 21일~25일 지역개발사업 5개소, 도시계획도로 3개소를 대상으로 지도·점검(부실시공 및 품질 확보 여부, 현장 문제점 및 애로사항 청취, 현장 점검 및 교육 실시 등)을 추진한다. ◎ 도시재생과는 24일 영강, 죽림지구 2개소에서 도시재
나주투데이   2022-02-20
[기획/연재] 《게으른 정의》 표창원(지은이)
범죄 심리학자로 잘 알려진 표창원 전 의원의 정치비평서이다. 범죄현장에서 진실과 정의를 찾듯, 한국 정치에서의 진실과 정의를 찾기 위해 들어선 국회의원의 길, ‘상설 전투장’같았던 국회에서의 시간과 그 안에서 목격한 보수, 진보의 불의에 대한 기록이다
이철웅 편집국장   2022-02-20
[기획/연재] 법무부장관 쇼 했다는, 윤석열의 하극상 쇼
동물사회가 아닌 사람사회라면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질서라 할 수 있을 것이다.특히 長幼有序(장유유서)로 대표되는 사람의 질서가 어긋났을 때 패륜이 만연하게 되는데 ‘장유유서’가 어른과 아이의 차례 정도로 생각할 수 있지만 깊은 의미에서는 어른의
김재식   2022-02-20
[기획/연재] 머리 검은 짐승사회를 조장하는 나주정치판
머리 검은 짐승은 거두지 말라는 어른들의 당부에 가까운 무서운 말씀이 있다. 이 말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기까진 필자가 아둔한 탓에 지천명(知天命) 즉 오십이 넘는 연륜이 필요했지만, 특히 지역 권력에 빌붙어 호가호위를 통해 호의호식을 마다하지 않았던
김재식   2022-02-06
[기획/연재] 《태종처럼 승부하라》 박홍규(지은이)
조선의 임금 중 평가가 가장 엇갈리는 인물 중 한 명이 태종이다. 피의 화신으로 묘사되지만, 세종의 치세를 연 수성의 군주기도 하다. 그래서 태종 이방원 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이 있다. 패도다. 형제의 희생을 강제한 두 차례 왕자의 난을 비롯해 사돈,
이철웅 편집국장   2022-02-06
[투데이 단신] 2022. 2. 7. ~ 2022. 2. 13.
◎ 건축허가과는 7일 스포츠파크 회의실에서 관내 공동주택 건축현장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해 현장 4개소를 대상으로 붕괴 등 유사 사고 방지를 위한 현장 관리방안 등을 논의한다.◎ 도시재생과는 9일 이화실에서 제2회 나주시 경관위원회(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나주투데이   2022-02-06
[투데이 단신] 2022. 1. 17. ~ 2022. 1. 23.
◎ 기획예산실은 17일~19일 시장 주재로 부시장, 국·소장, 실 ·과장(보고자) 팀장이 참여해 부서별 2022년 주요업무계획을 보고한다.◎ 산림공원과는 18일 산림조합중앙회 광주전남지역본부에서 사방댐 설치 3개소(봉황면 만봉리, 문평면 동원리, 다시
나주투데이   2022-01-16
[기획/연재] 서리를 밟으면 얼음이 언다
一葉落知天下秋(일엽낙지천하추)라는 말이 있다. 낙엽 한 잎으로 천하에 가을이 왔음을 안다는 의미인데 사계의 한바탕인 가을도 섬돌위에 뒤 둥그는 오동잎 하나로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세상의 모든 일의 결과는 반드시 징후에서 시작한다는 것이다. 신하가
김재식   2022-01-16
[기획/연재] 《이순신의 바다》 황현필(지은이)
1억 뷰 조회 수를 기록한 황현필의 대표 강의 임진왜란과 이순신에 관한 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됐다. 이순신의 출생부터 죽음까지 그 일생과 7년간의 전쟁에 관한 내용이 한눈에 들어오도록 만들어진 책은 지금껏 없었다.고려말 왜구부터 동북아 바다를 주름잡던
이철웅 편집국장   2022-01-16
[기획/연재] 김덕수 나주시장 출마 본격화
국무총리실 김덕수 정무기획비서관(2급 고위공무원)이 나주시장 출마를 위해 사퇴할 전망이다. 오는 6월 1일(수) 치러지는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더불어민주당 나주시장 후보로 출마할 계획인 김 비서관은 지난 1월 7일(금) 기자 간담회를 갖고 ‘사즉생의 각오
황보현   2022-01-11
[투데이 단신] 2022. 1. 3. ~ 2022. 1. 9.
◎ 총무과는 3일 대회의실에서 나주시장, 국·소장, 실·과장, 읍면동장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시무식(신년사, 공무원헌장 낭독, 신년 결의문 낭독 등)을 개최한다.◎ 총무과는 5일 대회의실에서 국회의원, 시의장, 도·시의원 등 99명이
나주투데이   2022-01-02
[기획/연재] 이게 공정을 담보한 나주시장 선거냐?
오는 6월 나주시장 선거를 앞두고 불공정 시비가 확산되고 있다.1천여 명이 넘는 나주시 공직자의 인사권과 1조 원에 육박하는 어마 무시한 예산을 주무를 수 있는 나주시장이라는 권력을 향해 불나방이 되기를 마다하지 않은 천박함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는
김재식   2022-01-02
[기획/연재] 《아버지의 바다》 김부상(지은이)
한국 해양문학의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소설가 김부상의 해양장편소설이 출간됐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한국 원양어업의 출발점에 서서 한국 해양문학의 근원을 되짚고, 더욱 진취적인 해양소설의 미래를 제시한다. 작가는 책을 쓰기 위해 2년 전 사모아 현지
이철웅 편집국장   2022-01-02
[투데이 단신] 2021. 12. 20. ~ 2021. 12. 26.
◎ 20일 문화예술과는 이사회실에서 재단 이사장 외 6명이 참석해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 제2회 정기이사회를 개최한다. ◎ 20일 기획예산실은 대회의실에서 나주시, 안전도시위원회 등 20여명이 참석해 선도정책과제 ‘안전도시위원회’ 제3차 회의를 개최해
나주투데이   2021-12-19
[기획/연재] 묘서동처(猫鼠同處)
교수신문은 전국 대학교수 880명을 상대로 올해의 사자성어 선정을 위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묘서동처(猫鼠同處)’를 선택했다고 12일 밝혔다. 묘서동처란 고양이와 쥐가 한곳에 산다는 직역이지만 쥐 잡는 고양이가 쥐와의 同居同樂(동거동락)은 곧 ‘
김재식   2021-12-19
[기획/연재] 《소설 원교》 정강철(지은이)
영광 출신의 정강철 작가가 조선의 붓꽃 ‘동국진체’명필 이광사의 삶을 세상에 드러낸, 《소설 원교》를 출간했다. 정강철 작가는 2010년 〈블라인드 스쿨〉에 이어 2012년 첫 소설집 〈수양산 그늘〉에 이어 9년 만이다.《소설 원교》는 조선 고유의 서
이철웅 편집국장   2021-12-19
[기획/연재] 아이들을 위한 중요한 부모 역할 잊지 말아야
孟母三遷之敎(맹모삼천지교)라는 말을 모르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유교에서 성인의 반열에 오른 맹자의 어머니가 어린 맹자에게 좋은 교육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해 세 번 집을 옮겼다는 고사에서 유래 되었다. 또한, 조선 4대 명필 한석봉의 어머니는 떡장수를
김재식   2021-12-05
[기획/연재] 《정의라는 위선, 진보라는 편견》 윤석만(지은이)
자유주의를 집어삼킨 가짜 민주주의를 신랄하게 비판한 책이 나왔다. 윤석만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정의라는 위선, 진보라는 편견》을 출간했다. 책은 정의를 내세우며 분열을 조장하는 위선의 정치를 고발한다. 가짜 진보가 불러온 민주주의의 위기를 극복할 해법
이철웅 편집국장   2021-12-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