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청산 윤영근의 소설 표해록 - 2. 제주 조천관(朝天館)
수정사 주지 스님은 이번에 경차관을 싣고 나주로 가야할 모든 선원 35명 전부를 불러 들였다. 무사 항해를 위한 해신제를 올리기 위해서였다. 그들의 발걸음이 무겁기만 하다. 무거운 침묵 속에 발걸음 소리만 가슴을 누른다. "뚜벅 뚜벅."오직 궂은 날씨
신광재 기자   2007-02-23
[기획/연재] 제일병원 응급실 간호사들
높은 직위도, 많은 재산은 없지만 우리들 삶 속에서 친근하게 다가오며 사람 사는 이야기를 전해주는 이웃들이 있다. 자신이 있어야 할 그 자리에서 언제나 최선을 다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구수한 된장국처럼 우리에게 친숙한 그들만의 이야기를 전해본다./(편
김민주 기자   2007-02-23
[기획/연재] 바른 문장을 쓰기 위한 우리말 다듬기 - (42)
'우레/우뢰' 중 어느 게 맞는지 헷갈린다는 분들이 계신다. 물론 예전에는 '우뢰'가 옳았다. 심지어는 한자로 '雨雷'라고 쓰기도 했다. 그러나 이게 착각이었음이 밝혀져 '우레'로 쓰도록 한 것이 10여 년 전의 일이다. 살펴보니, 15세기에는 '울에
신광재 기자   2007-02-23
[기획/연재] [기자수첩] 시장·부시장실 새해인사에 문턱 닳아
새해에 친지나 가까운 이웃들에게 인사를 다니는 것은 오랜 우리들의 풍습이다. 하지만 지난 20일 나주시 간부공무원들의 모습은 질타에 앞서 측은한 마음이 앞서기에 충분했다.실과소별 오전 회의가 끝날 오전 10시 경 시장실과 부시장실은 실과소장들이 팀장들
김민주 기자   2007-02-23
[기획/연재] 왕곡면주민자치위원회
주민자치위원회는 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문제를 주민 스스로 해결해 나가는 지역공동체적 삶을 위한 조직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에 본지는 민선자치 이후 활성화되어 가고 있는 19개 읍·면·동의 주민
김현정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나주시청 선남숙씨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할 정도로 삶을 변화시키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지만 우리사회는 아직까지 칭찬에 인색하다. 이에 본지는 칭찬문화를 조성하고 지역민들에게 칭찬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자 각자 맡은 분야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성실히 일하는 나주인을
김현정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요안나의 집
"아픔은 함께 나누면 반으로 줄고 기쁨은 함께 나누면 두 배가된다"는 말이 있듯이 함께 하기 꺼려하는 이웃들의 아픔과 애환을 아우르는 사람들이 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소외되고 잊혀진 이들을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관내 사회복지시설을 찾아본다.
김현정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6>한국화가 금파(錦坡) 박석규(朴碩圭)
영산강 고대문화의 중심지로서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예향 나주정신을 일깨우고 지역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미술작가들을 찾아 그들의 작품세계와 일상 등을 들어본다.먹과 물감이 춤을 추 듯 선의 예술을 살려가며 한국화를 그리는 매력에
김현정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친환경이엠산업 '이엠생균 발효퇴비'
이천년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유산을 보유한 만큼 우리지역에는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많은 향토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민임대산단 조성으로 기업하기 좋은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혁신도시유치로 천문학적인 경제파급효과가 기대되
김민주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한국전쟁과 나주양민학살 - 세지동창 양민학살Ⅶ
5중대 중대장 권준옥 대위는 만주 연길에서 태어나 충청남도 서산에 살았다. 1950년 1월 5일 중위계급으로 5중대장에 임명되었으며, 1950년 10월 24일 대위로 승진하였다. 1951년 1월 23일 세지 동창교 양민학살을 저지르고 3일 뒤, 무슨
신광재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순종의 나주이야기 - 3. 이른 봄날의 전경
아래의 시 3편 가운데 쓰신 날이 정확한 것은 1618년 정월 14일에 쓴 시를 빼고는 언제 쓴것인지 정확히 알 수 없다.그러나 전체적인 상황을 보건데 1617년 겨울에서 1618년 봄 사이에 쓴 것으로 보입니다. 1618년이면 선생의 나이가 51살입
김민주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바른 문장을 쓰기 위한 우리말 다듬기 - (41)
…어차피 우린 모두 허물어지면 그뿐, 건너가야 할 세상 모두 가라앉으면 비로소 온갖 근심들 사라질 것을. 그러나 내 어찌 모를 것인가. 내 생 뒤에도 남아 있을 망가진 꿈들, 환멸의 구름들, 그 불안한 발자국 소리에 괴로워할 나의 죽음들….요절한 시인
신광재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산후풍(産後風)에 대하여 Ⅱ
산후풍은 다행스럽게도 출산하는 모든 여성에게서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보면 여성들에게 매달 찾아오는 월경 때나 월경이 없어지는 시기에 나타나는 갱년기장애로 심한 고통을 받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별 불편 없이 지내는 사람도 있는 것처럼 산후풍
한영구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다수결
전숙호미질을 천 번쯤 했을 것이다. 구백 개의 고구마는 무탈하게 잘 캐낸 것 같다.호미주인의 방심한 손길에, 백 개의 고구마들은 여기저기 생살이 벌어져 끙끙 앓고 있다. 미봉책으로 하얀 속살에 황토를 발라 갈무리해두었다. 동지섣달 긴긴밤, 물고구마 단
전숙 시민기자   2007-02-09
[기획/연재] 청산 윤영근의 소설 표해록 - 2. 제주 조천관(朝天館)
제주의 배는 대부분 한라산에서 나는 나무를 제목으로 배를 지었다. 한라산 고지대 중턱에서 곧게 자란 상록침엽수인 구상나무가 그것이다. 제주 배는 육지에서 나는 소나무로 만든 배보다 훨씬 단단하고 수명이 길었다. 곧게 자란 구상나무는 배의 속도를 내는데
신광재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에스원 나주지사 출동요원
높은 직위도, 많은 재산은 없지만 우리들 삶 속에서 친근하게 다가오며 사람 사는 이야기를 전해주는 이웃들이 있다. 자신이 있어야 할 그 자리에서 언제나 최선을 다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구수한 된장국처럼 우리에게 친숙한 그들만의 이야기를 전해본다./(편
김민주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망건 쓰다 장이 끝나서야
지방선거로 중단 됐던 주민과의 대화가 봉황면을 시작으로 지난 7일 금남동에서 끝났다. 시민들의 깊은 관심 속에 진행된 주민과의 대화는 민선3기 성과와 4기의 시정방향을 영상물을 통해 보고 받고 지역의 크고 작은 현안사업들을 건의하는 등 나름대로의 성과
김민주 기자   2007-02-09
[기획/연재] 금성원
"아픔은 함께 나누면 반으로 줄고 기쁨은 함께 나누면 두 배가된다"는 말이 있듯이 함께 하기 꺼려하는 이웃들의 아픔과 애환을 아우르는 사람들이 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소외되고 잊혀진 이들을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관내 사회복지시설을 찾아본다.세
김현정 기자   2007-02-02
[기획/연재] KT나주지점 이선미씨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할 정도로 삶을 변화시키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지만 우리사회는 아직까지 칭찬에 인색하다. 이에 본지는 칭찬문화를 조성하고 지역민들에게 칭찬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자 각자 맡은 분야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성실히 일하는 나주인을
김현정 기자   2007-02-02
[기획/연재] 남평읍주민자치위원회
주민자치위원회는 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문제를 주민 스스로 해결해 나가는 지역공동체적 삶을 위한 조직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에 본지는 민선자치 이후 활성화되어 가고 있는 19개 읍·면·동의 주민
김현정 기자   2007-02-02
 181 | 182 | 183 | 184 | 185 | 186 | 187 | 188 | 189 | 19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