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가바라이스 발아현미
이천년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유산을 보유한 만큼 우리지역에는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많은 향토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민임대산단 조성으로 기업하기 좋은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혁신도시유치로 천문학적인 경제파급효과가 기대되
김민주 기자   2007-03-16
[기획/연재] 청산 윤영근의 소설표해록-3. 부모의 땅 나주(羅州)로
어수선한 사이에 먼저 선장이 입을 열었다 "이보게, 사무장! 오늘 바람의 세기가 이렇게 변덕스러운 것이 수상쩍네. 구름과 눈비가 내리다 그치다 하는 폼이 큰 바다로 나가면 험악한 파도를 만날 듯 두려운 생각이 드네.""선장님, 한라산뒤쪽에서 회용돌이
신광재 기자   2007-03-16
[기획/연재] 한국전쟁과 나주양민학살 - 문평면 양민학살
옆집 아주머니가 해붕이 손을 잡고 저수지 아래 주막집으로 데려다 주었다. 주막집 주인은 양씨로 해붕이와 먼 친척지간이었다. 형이 밭에 있다는 것을 깜박 잊어버린 해붕이는 주막집에서 저녁을 먹고 잠자리에 들었다. 다음날 아침 마을입구에 갔더니 사람들이
신광재 기자   2007-03-16
[기획/연재] 영산포풍물시장
높은 직위도, 많은 재산은 없지만 우리들 삶 속에서 친근하게 다가오며 사람 사는 이야기를 전해주는 이웃들이 있다. 자신이 있어야 할 그 자리에서 언제나 최선을 다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구수한 된장국처럼 우리에게 친숙한 그들만의 이야기를 전해본다./(편
김민주 기자   2007-03-16
[기획/연재] 순종의 나주이야기 - 7. 무소유의 삶
임재숙의 “나계빈이 상소를 받들고 서울로 감을 전송하며”에 차운하여(次林載叔送羅季彬奉疏入京)凍雪楓橋外 언 눈은 풍교의 밖에 있고殘陽木浦湄 지는 해는 목포의 물가에 있네停驂臨去路 말을 멈추고 떠날 길에 이르러携袂筭還期 소매 부여
김민주 기자   2007-03-16
[기획/연재] 무대에서
전숙조명이 꺼지고 숨이 턱에 닿은 화장을 지우는데무대뒤꼍 분장실에서 소모품으로 뒹굴던 팝콘 봉지바람을 과식한 채 달려들더니 짜여진 콘티대로 찌들고 만다누구나 내려와야 할 때가 있다아직은 아니야, 방백처럼 내뱉으며화려한 스포트라이트에 취한 욕망이 번쩍이
전숙 시민기자   2007-03-16
[기획/연재] 바른 문장을 쓰기 위한 우리말 다듬기 - (45)
어느 신문에 실린 사진설명은 이렇다.러시아를 방문 중인 윤광웅 국방장관이 2차대전 전승기념관 광장에서 열린 환영 의장행사에서 모스크바 위수사령관 데니소프 소장과 사열을 받고 있다.이런 표현은 정말 문제다. 어느 신문은 또 이런 사진설명을 달았다.노무현
신광재 기자   2007-03-16
[기획/연재] [기자수첩] 전시행정으로 전락한 노인복지정책
나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일부 노인복지정책들이 전시행정으로 흘러가고 있다. 한글을 터득하지 못한 65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었던 어르신 문화교실(늦깎이 한글교실)이 개강조차 하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다. ▲ 김현정 기자 어르신 문화교실의
김현정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도울노인복지센터
“아픔은 함께 나누면 반으로 줄고 기쁨은 함께 나누면 두 배가된다"는 말이 있듯이 함께 하기 꺼려하는 이웃들의 아픔과 애환을 아우르는 사람들이 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소외되고 잊혀진 이들을 위해 혼신을 다하고 있는 관내 사회복지시설을 찾아본다.마
김현정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이창동주민자치위원회
주민자치위원회는 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문제를 주민 스스로 해결해 나가는 지역공동체적 삶을 위한 조직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에 본지는 민선자치 이후 활성화되어 가고 있는 19개 읍․면
김현정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9>불화가 박정자(朴亭子)
영산강 고대문화의 중심지로서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예향 나주정신을 일깨우고 지역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미술작가들을 찾아 그들의 작품세계와 일상 등을 들어본다.불교의 종교적인 이념을 표현한 그림으로 주로 사찰건물의 내․
김현정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나주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할 정도로 삶을 변화시키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지만 우리사회는 아직까지 칭찬에 인색하다. 이에 본지는 칭찬문화를 조성하고 지역민들에게 칭찬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자 각자 맡은 분야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성실히 일하는 나주인을
김현정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청산 윤영근의 소설표해록-3. 부모의 땅 나주(羅州)로
새벽같이 일어난 최부는 하늘을 쳐다보며 일기를 살폈다. 사실은 한숨도 자지 못했다. 오늘도 기상상태가 좋지 못하다. 1488년 윤 정월 초사흘, 매서운 칼바람이 코끝을 갉아낸다. 최부 일행이 타고 갈 수정사의 수정호는 전형적인 한선이다. 승선인원 43
신광재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생수는 나의 운명 이상덕 씨
높은 직위도, 많은 재산은 없지만 우리들 삶 속에서 친근하게 다가오며 사람 사는 이야기를 전해주는 이웃들이 있다. 자신이 있어야 할 그 자리에서 언제나 최선을 다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구수한 된장국처럼 우리에게 친숙한 그들만의 이야기를 전해본다./(편
김민주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이천식품영농조합법인
이천년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유산을 보유한 만큼 우리지역에는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많은 향토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민임대산단 조성으로 기업하기 좋은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혁신도시유치로 천문학적인 경제파급효과가 기대되
김민주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한국전쟁과 나주양민학살 - 문평면 극동리 동막골
1951년 윤 5월 20일 마을에 들어온 경찰특공대의 잔인한 집단학살로 인해 아버지, 어머니, 누나, 형, 동생을 잃어 일순간에 전쟁고아가 되어버린 11살짜리 꼬마가 20년 후 문평면 극동리 동막골을 찾았다. 1971년 30살이 갓 넘은 양해봉은 20
신광재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순종의 나주이야기 - 6. 무소유의 삶
임공직의 “남영초를 먹고” 란 시에 차운하여 그를 비꼬다(次公直服南靈草韻 以譏之) 誰將妖草過東溟 누가 요사스런 풀을 가지고 동쪽 바다에 들렀는가强半南民損性靈 반 넘은 남쪽 백성이 성령을 손상시켰네今古交歡酒爲腆 고금에 기쁨을 나누는 것은 술
김민주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몸 푸는 봄
전숙기다리던 임은 만삭이 되고양수 터지듯 봄비 내린다닫아걸어도, 다독거려도멈출 수 없는 것이 있다매서운 어둠을 건너온 매화 아기 향그로운 젖내음에 삼동할머니 지린 속곳도 고흔 내음에 빨려든다 동백, 제 흉금 시뻘겋게 달구어 새봄의 태반이 되고지리산 산
전숙 시민기자   2007-03-09
[기획/연재] 바른 문장을 쓰기 위한 우리말 다듬기 - (44)
한글날이 코앞에 닥쳐오면 언론들은 ‘한글’뿐만 아니라 ‘우리말’의 오염까지 걱정하며 야단을 한다.그러나 사실 가장 우리말을 위협하는 것은, 언론들의 이런 걱정처럼 일본어 같은 외래어나 비속어 따위가 아니다. 그것은 우리들 각자의 머릿속과 가슴속에 있는
신광재 기자   2007-03-09
[기획/연재] 위생매립사업소 주민환경감시단
높은 직위도, 많은 재산은 없지만 우리들 삶 속에서 친근하게 다가오며 사람 사는 이야기를 전해주는 이웃들이 있다. 자신이 있어야 할 그 자리에서 언제나 최선을 다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구수한 된장국처럼 우리에게 친숙한 그들만의 이야기를 전해본다./(편
김민주 기자   2007-03-02
 181 | 182 | 183 | 184 | 185 | 186 | 187 | 188 | 189 | 19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예향로 3803 (이창동) 2층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