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누정 문학 - 3. 귀래정(歸來亭) ③
제봉(霽峯) 고경명이 지은 시는 귀래정 뿐 아니라 나주지역 여러 누정에 있다.‘나주도중(羅州道中)’, ‘금성야작차응순운(錦城夜酌次應順韻)’ 등의 시가 그 중 하나이다. 그리고 나주지방의 귀래정제영과 세지면에 있는 쌍벽정(雙碧亭), 나도선(羅燾線) 등이
신광재 기자   2008-11-07
[기획/연재] 청산 윤영근의 소설표해록 - 8. 바다를 지키는 도저고성
해질 무렵이 되자 영해현(寧海縣) 월계순검사에 도착했다. 성은 산꼭대기에 띠를 두른 듯 길게 잇대어 있었으며 무장한 군인들이 바닷가에 늘어서서 지키고 있었다. 앞장선 적용을 따라 배에서 내렸다. 성안으로 들어가 함께 유숙하며 해를 넘겼다.강가의 포에서
나주투데이   2008-10-31
[기획/연재] 불꽃놀이
전숙산다는 것 일종의 불꽃놀이지폭발할 한순간을 위하여 일생을 암흑에 가두는 일이지철없는 깨끼발가락이 한줌 빛을 향해 기어간다그러나 어둠은 퇴화된 꼬리뼈까지 무두질이다어둠의 적막을 건너지 않고는 꽃을 피울 수 없지한 줄기의 빛도 허용하지 않는절대어둠만이
전숙 시민기자   2008-10-31
[기획/연재] 바른말을 쓰기 위한 우리말 다듬기(103)
『 무식은 죄 』감은사지 3층석탑이나 백제금동대향로를 보고 느끼는 감동은, 완벽함에 대한 찬탄이기도 하다. 전문적으로 옛 미술을 배우지 못했음에도 탑이나 향로에서 이런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이 고맙기까지 하다.그러나 대개의 세상사에서는 고수들
나주투데이   2008-10-31
[기획/연재] 투데이 추천도서 -《바람의 화원》 이정명(지은이)
시대가 받아들이지 못했지만 시대를 풍미한 두 천재 화가의 삶과 예술요즘 문화계를 통틀어 가장 주목받는 이는 단연 조선 후기의 풍속화가 혜원 신윤복이다.신윤복이 이렇게 문화 아이콘으로 떠오른 것은 그의 생애가 갖는 파격적이면서도 미스터리한 매력 때문이다
이철웅 편집국장   2008-10-31
[기획/연재] [투데이 프리즘] 오바마 그리고 풀뿌리정치
버락 후세인 오바마(Barack Hussein Obama).미들네임인 후세인을 갖고, 흑인이라는 약점을 가진 젊은 변호사 출신이지만 수려하고 화려한 연설로 '검은 케네디'라는 별칭으로 미국의 꿈과 희망을 역설하고 있다.그가 11월 4일이면, 미국의 대
나주투데이   2008-10-31
[기획/연재] 5. 나주 소리꾼 김창환 ③
원각사에서 공연한 춘향전이 성황을 이루자 심청전을 각색하여 창극화하였는데, 이 작품도 대성공을 거두었다. 이 같은 현상에 고무되어 당시 시대상을 반영하는 '최병두타령'울 다시 창극화하여 공연하였다.'최병두타령'의 줄거리는 탐관오리가 강원도 관찰사로 부
신광재 기자   2008-10-31
[기획/연재] 누정 문학 - 3. 귀래정(歸來亭) ②
귀래정(歸來亭)의 누정제영(樓亭題詠)에는 네 사람의 누정시가 전한다.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격문을 돌려 6,000여 명의 의병을 담양에 모아 진용을 편성, 금산(錦山)에서 곽영(郭嶸)의 관군과 함께 왜군에 맞서 싸우다가 전사한 고경명 의병장의 누정시가 남
신광재 기자   2008-10-31
[기획/연재] 가을들녘
전숙더 이상 잡아둘 실낱이 없다아무리 끌어당겨도 떨어져나가는 팔다리들시절이 오면 살빛이 바뀌고살껍질이 떨어져나가듯한 점 미련도 없이 흘러가야 된다는 걸안다는 듯이가을들녘은 텅텅 비워져가고 있다옮겨 앉은 안마당에서 일평생의 땀방울을 털어내는 콩단들추안거
전숙 시민기자   2008-10-24
[기획/연재] 바른 문장을 쓰기 위한 우리말 다듬기(102)
『 햇님은 소원을 들어주지 않는다 』'뉴 밀레니엄'이니 '새 즈믄 해'니 하고 떠들썩하던 지난 2000년 이래로 우리는 1월 1일이면 으레 해맞이 하는 걸 당연하게 받아들이게 된 것 같다. 12월 31일 저녁부터 길이 막히고, 해맞이 명소마다 방값이
나주투데이   2008-10-24
[기획/연재] 투데이 추천도서 -《마지막 강의》
시한부 선고를 받은 대학 교수의 감동적인 ‘마지막 강의’2007년 9월 18일, 말기 췌장암에 걸려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카네기맬론대학교 컴퓨터공학 교수 랜디 포시가 피츠버그 캠퍼스에서 ‘마지막 강의’를 했다. 학생과 동료 교수 등 400명을 앞에
이철웅 편집국장   2008-10-24
[기획/연재] [투데이 프리즘] 신자유주의의 종말은 어디인가
미국발 금융위기로 세계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다. 사태의 출발은 서브프라임이었지만 첨단 금융공학으로 각광받던 투자은행의 파산으로 결국 구제금융이라는 규제의 우산을 뒤집어 씌게 되었다. 우리나라도 수출 중소기업들이 가입한 통화옵션 KIKO와 환율 상승 때문
나주투데이   2008-10-24
[기획/연재] 5. 나주소리꾼 김창환 ②
고종의 부름 받아 어전에서 소리김창환 소리의 대명사 격으로 「제비노정기」를 들 수 있다. 이 더늠은 그가 고쳐 만든 대표적인 작품으로 김창환 소리의 특징이 잘 드러나 있다. 「제비노정기」는 사설도 잘 지어졌으며, 곡조도 잘 짜여서, 기왕의 동편제 명창
신광재 기자   2008-10-24
[기획/연재] 누정 문학 - 3. 귀래정(歸來亭)
금안리에 귀래사 짓고 전원생활 즐겨노안면 금안리(金安里) 인천(仁川)부락에 위치한 귀래정(歸來亭)은 조선 명?선(明?宣)조대의 나주인 정심(鄭諶)의 정자이다. 그는 과거에 급제하여 이조정랑(吏曹正郞)에 임명되었지만 집에 계신 노친(老親)을 모시고자 즉
신광재 기자   2008-10-24
[기획/연재] [기자수첩] 변화를 두려워하는 시의회
인간은 누구나 변화를 추구해야 하고 변화를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일부 시의원들은 변화를 두려워하는 소인배처럼 과거를 답습하는 구태의연함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시의회는 14일과 15일 전국체전 진행과 축제준비로 휴일을 반납하면서 강행군을 하
김민주 기자   2008-10-17
[기획/연재] 가설무대
전숙영산포 옛 역사에 가설무대가 세워졌다어쩌다 불려나온 잊혀진 시간들이 두레상 앞에 앉았다모처럼 상에 오른 자반고등어에 몰린 젓가락처럼무대 위에 뭇시선이 꽂히면막다른 길에서 방황하던 기차가 기적을 울린다무너진 시간의 흙담 위로 아련히 내다보이는 초라한
전숙 시민기자   2008-10-17
[기획/연재] 바른말을 쓰기 위한 우리말 다듬기(101)
『 내 가슴 설레이게 하네 』예전에 평양 대동강변을 지나던 북한 주민이 '휘파람'이란 승용차 광고판을 유심히 쳐다보는 장면을 담은 사진이 여러 신문에 실린 적이 있다. 그때 그 광고판이 자동차를 광고하는 것인지, 아니면 체제를 광고하는 것인지, 또는
나주투데이   2008-10-17
[기획/연재] 투데이 추천도서 -《당당한 아름다움》심상정(지은이)
노동운동 외길을 걸어온 여성정치인 심상정의 허심탄회한 이야기“심상정이 궁금한 사람들. 심상정이 좋은 사람들. 심상정이 싫은 사람들. 심상정이 무서운 사람들. 정치인 심상정에게 희망을 거는 사람들에게 이 책을 권유합니다.”심상정이 펴낸 책 ‘당당한 아름
이철웅 편집국장   2008-10-17
[기획/연재] [투데이 프리즘] "노인 의료비 문제" 이대로 방치할 것인가.
지속적인 생활수준의 향상과 보건의료 기술의 발달에 힘입어 드디어 우리 나라의 노인인구(65세 이상) 수가 500만 명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향후 보건 복지 분야에서 급증하는 노인의료비로 인한 국민 건강보험의 재정위기 문제가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
나주투데이   2008-10-17
[기획/연재] 5. 나주소리꾼 김창환 ①
서편제의 고장 나주, 서편제 명창 성장지전라도 서남지역의 판소리를 서편제라고 한다.서편제는 철종(재위 1849∼1863) 때의 명창 박유전의 소리로부터 이날치, 김채만으로 전해지는 소리를 주축으로 큰 줄기를 이루었다. 서편제 소리는 비교적 속악(민간에
신광재 기자   2008-10-17
 171 | 172 | 173 | 174 | 175 | 176 | 177 | 178 | 179 | 18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