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9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연재] 순종의 나주이야기-29.눈물이 턱에 교차하지 안으리
을해년 12월 9일 중전께서 승하하시니 위아래가 제계하고 향교의 뜰에서 거애하다(乙亥十二月初九日 中殿昇遐 上下齋擧哀黌庭)邦運方開泰 나라의 운세가 바야흐로 태평인데天心未可知 하늘의 마음은 알 수가 없구나喪慈徑幾歲 자친을 잃은지 몇 해가 지났
나주투데이   2007-10-15
[기획/연재] 투데이 추천도서 - 8. 심장은 왼쪽에 있음을 기억하라
이번 주에는 나주 투데이 독자들에게 이어령 선생의 『우리문화 박물지』를 추천할 계획이었지만 다음주로 미루고 일년 전에 출판된 칼럼니스트 고 정운영 선생의 《심장은 외쪽에 있음을 기억하라》를 소개한다. ▲ 고 정운영 선생의 《심장은 외쪽에 있음을 기억하
이철웅 편집국장   2007-10-15
[기획/연재] 생활수화 배우기 - 영화가 재미있어요.
본지는 일반인들이 장애인들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더불어 살아가는 복지나주를 만들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화를 배울 수 있도록 코너를 연재한다.① 영화 ▲ 양손을 펴 앞뒤로 하여 위아래로 엇갈리게 움직인다. ② 재미 ▲ 양손으로 지문자
김현정 기자   2007-10-15
[기획/연재] 청산 윤영근의 소설표해록-6.무정자로 태어난 여인국
하늘과 바다가 맞붙은 망망대해 서해에서 갈 곳을 잃은 수정호는 언제 끝날지 모르는 표류를 계속하고 있었다. 바다색깔은 아직껏 백색을 띠고 있다. 서해 가운데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의미이다. 하늘에는 조각구름이 떠있고 멀리 본 바다는 더욱더 하얗게 보인다
나주투데이   2007-10-15
[기획/연재] 나무의 편지
전숙나무들은 가을이면 편지를 쓴다달음박질치던 열정이어느 가난한 계절목쉰 휘파람소리에문득 멈추던 날 그동안 접어두었던생의 주름을 그러모아낙엽에 꾹꾹 마음을 펼친다목덜미에 붉게 타오르던아침노을의 입맞춤마디마디 눈뜨던 강물단풍잎에 애벌지기로 털어놓고 제 앞
전숙 시민기자   2007-10-15
[기획/연재] 바른 문장을 쓰기 위한 우리말 다듬기 - (65)
'아자(파이팅), 그림말(이모티콘), 다걸기(올인), 꾸림정보(콘텐츠).'국립국어원이 지난 2004년 7월부터 하고 있는 우리말 다듬기의 결과물이다. 하지만 국민들이 낸 세금으로 이제 제대로 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보다는 왠지 뒷북을 치고 있다는 느낌이
나주투데이   2007-10-15
[기획/연재] 연구하는 기업 (주)나주화학
이천년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유산을 보유한 만큼 우리지역에는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많은 향토기업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민임대산단 조성으로 기업하기 좋은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혁신도시유치로 천문학적인 경제파급효과가 기대되
김민주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19개 읍·면·동을 찾아서 - ⑥ 동강면
본지는 지역민들과 향우들에게 우리가 현재 살고 있는 그리고 살았던 각 지역마다의 특성과 유래 등을 알리고, 나아가 각각의 특색을 살려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발전해가야 하는가를 함께 고민해보기 위해 매주 19개 읍·면·동을 찾아가 본다.금남 최부 선생
김현정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송월동 '좋은 동네 시민대학' 개강
송월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춘택)가 지난 1일 '좋은 동네 시민대학' 입학식을 갖고 본격적인 수업에 들어갔다.이날 김춘택 송월동주민자치위원장과 이철웅 나주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장, 나익수 의장, 정찬걸·홍철식·박영자·정광연 의원을 비롯해 교육생 70여
김현정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공산면주민자치위, 자치위원 선정심의위원회 개최
공모 신청자 확인 후 구성인원수 탄력적으로 조정공산면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오볍엽, 이하 공산면주민자치위)가 제5기 주민자치위원 공모를 앞두고 지난 4일 선정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이에 앞서 공산면주민자치위는 지난 회의에서 주민자치위원 선정심의위원회를 구
김현정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송월동 새마을부녀회협의회 김양순 회장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할 정도로 삶을 변화시키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지만 우리사회는 아직까지 칭찬에 인색하다. 이에 본지는 칭찬문화를 조성하고 지역민들에게 칭찬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자 각자 맡은 분야에서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성실히 일하는 나주인을
김현정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해외연수 일정공개와 동반자 공모해야
해외연수나 자매도시 방문은 공직자들은 물론 시민들로 한번쯤 가보고 싶은 매력을 지니고 있다. 하지만 특정인들을 제외하곤 단지 매력으로 느낄 뿐 동참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최근, 나주시의회가 유럽4개국으로 관광성 외유를 강행하고 있어 물의를 빚고 있
김민주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청산 윤영근의 소설표해록-6.무정자로 태어난 여인국
여인국의 가운데에는 신비한 영약성분이 넘쳐흐르는 우물이 있는데 이 물을 마시면 남자와 동침을 하지 않아도 아기를 밴다고 전해온다. 사내 없이도 아이를 밸 수 있다는 우물은 신정(神井)이라 부르며 신성시 여겨오고 있는 곳이다. 일부에서는 우물 속으로 머
이철웅 편집국장   2007-10-08
[기획/연재] [투데이 프리즘] 천천히 합시다.
여행사에서 국외여행인솔자 생활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은 때였다. 태국으로의 첫 출장에 가슴이 설레었으니 말이다. 때는 한여름 바캉스 시즌이었고, 그래서 휴가코스로 동남아시아가 각광 받던 시절이었다. 누구에게나 그리고 어떤 경우에서든지‘처음’접하는 상
나주투데이   2007-10-08
[기획/연재] 투데이 추천도서 - 7. 조선 최대 갑부 역관
“천의 얼굴을 가진 조선의 통역사 '역관(譯官)'을 입체적으로 복원한 최초의 책”조선시대의 외교관이자 통역가였던 역관(譯官)들의 존재를 재발견한 책.1997년 서른일곱살이란 나이에 첫 책 〈당쟁으로 보는 조선역사〉를 펴내면서 저술가로 데뷔한 뒤 꼭 1
이철웅 편집국장   2007-10-08
[기획/연재] 강건희의 홍어이야기-18.영산포 홍어의 과거와 현재
"맛의 혁명", "삭힘의 미학", "발효가 탄생시킨 바다의 귀물"사람들이 홍어를 두고 하는 말이다. 강렬한 맛에 대한 절대적 표현이 아닐 수 없다.홍어는 숙성을 통해서 맛을 얻는다. 홍어에는 그 어떤 생선도 따라올 수 없는 깊이가 있다.사람들이 한번
김민주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순종의 나주이야기 - 28. 광탄의 옛이야기
광탄의 전투연습장을 지나며(過廣灘習陣場)三營??拂雲橫 세 진영의 깃발은 구름에 닿아 가로 놓였고戈甲?空耀雪? 창과 갑옷은 하늘 흔들고 눈같은 칼끝이 반짝였네卽今軍國無虞事 지금은 군대와 나라에 염려할 일이 없으니蔓草和烟舊戰場 덩굴 풀과 부드러운 안개가
김민주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한방 - 냉·대하(冷·帶下)에 대하여 Ⅰ
여성 질환 중에서 거의가 자궁에 관한 것인데, 그 가운데 질 분비물이 많아지고 냄새가 나는 냉·대하가 있습니다.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주로 세균과 죽은 질 내벽 세포, 자궁경관 점액 등으로 구성되어 질 내가 건조한 것을 막아주고 성교 때 윤활유의 역할
한영구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생활수화 배우기 - 내 가족을 사랑합니다
본지는 일반인들이 장애인들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더불어 살아가는 복지나주를 만들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화를 배울 수 있도록 코너를 연재한다.① 내 ▲ 손바닥을 펴서 자기 가슴에 댄다. ② 가족(집+사람) ▲ 집 : 양손을 펴서 손끝을
김현정 기자   2007-10-08
[기획/연재] 완사천
전숙그대, 무탈한가천년을 건너온 기다림이 닳아신들메가 헐거운 조약돌은 실바람 기척에도 이리 출렁이는데목이라도 메어너, 인연의 샘물 들이키면때로는 떠돌이 사랑도 살풋 길을 세우고화석이 된 저 버들에 닿으려나.
전숙 시민기자   2007-10-08
 171 | 172 | 173 | 174 | 175 | 176 | 177 | 178 | 179 | 18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나주시 빛가람로 685 비전타워 206호 나주투데이  |  대표전화 : 061)334-1102~3  |  팩스 : 061)334-1104
등록번호 : 전남 다00334   |  발행인 : 윤창화  |  편집인 : 이철웅  |  e-mail : njt2001@hanmail.net
Copyright © 2013 나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